우리지역소식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 목원대 씨름부 창단
홍대인 기자 htcpone@naver.com
기사입력 : 2022-08-05 10:50:28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가 대전·세종권 대학 유일의 씨름부를 창단하고 씨름 인재 양성에 나선다.

목원대는 지난 4일, 대학 콘서트홀에서 씨름부 창단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목원대는 이날 조대연 감독과 체급별(경장·소장·청장·용장·용사·역사·장사급) 1명씩 7명으로 구성된 씨름부를 공식 출범시켰다.

목원대 씨름부는 우수한 기량을 갖춘 선수들로 구성돼 있어 창단과 함께 강팀으로 부상할 것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목원대 씨름부 한선규 선수의 경우 공식 창단 전인 지난 4월 강원 인제군에서 열린 제76회 전국씨름선수권대회 용사급 선수권부에서 3위 입상이라는 우수한 성적을 내기도 했다.

조대연 감독은 “우수한 성적을 내며 전국 모래판을 평정하는 게 목표"라며 “지역씨름 활성화와 스타 선수 육성에도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스포츠인 씨름은 두 사람이 상대의 샅바를 잡고 서로의 기술과 힘을 겨뤄 상대의 신체 중 무릎 이상이 지면에 먼저 닿는 것으로 승패를 겨루는 경기다.

2012년 ‘씨름 진흥법’ 제정 이후 시도별 대학·실업팀 창단을 통해 활성화하는 추세다.

2017년에는 ‘국가무형문화재 131호’로 지정됐고, 2018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남·북한 공동으로 등재돼 씨름의 세계화라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목원대는 씨름부를 통해 씨름의 저변을 확대하고, 대학의 이미지도 높인다는 복안이다.

권혁대 총장은 “씨름은 민족의 정기를 담고 있는 국기"라며 “선수들이 학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미래를 구상할 수 있도록 대학에서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창단 기념식에는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배성근 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 서철모 대전 서구청장, 정영숙 금실도시개발㈜ 회장,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 등이 참석해 창단을 축하했다.

황경수 대한씨름협회장과 정구선 대전시체육회 부회장은 씨름부창단지원금 1000만원씩을 기탁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