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양특례시, 폐기물 처리시설 부지 공모
이창희 기자 wish5649@gmail.com
기사입력 : 2022-11-21 14:14:25

[경기타임뉴스=이창희 기자] 지난해 고양특례시 가연성 생활쓰레기 배출량은 연간 11만 4767톤, 하루 평균 약 314톤으로 1인당 하루 약 0.29kg, 연간 106kg 정도인 셈이다.


전체 11만 4767톤 중 5만 2088톤을 소각처리하고 6만 2679톤을 수도권 매립지로 반입해 매립했다.


2026년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4자 합의에 의해 수도권 직매립이 금지될 예정으로 새로운 폐기물 처리시설 건립이 시급한 상황이다.


▶내년 1월까지 부지 공모… 주민과 함께 해결책 찾는다.


고양특례시는 하루 650톤을 처리할 수 있는 폐기물 처리시설 부지를 4만 5000㎡ 이상 규모로 마련하기 위해 후보지 공모에 나섰다.


현재 고양시 하루 배출 가연성 생활쓰레기는 약 314톤임에도 기존 일산동구 백석동 환경에너지시설의 처리능력은 230톤 정도로 향후 창릉신도시 등 택지개발로 인해 인구가 증가시 폐기물 처리용량 확대 필요성은 더욱 절실해질 전망이다.


시는 7월 26일부터 9월 23일까지 폐기물 처리시설 건립부지를 1차 공모했다.


2~3곳에서 문의와 신청이 들어왔지만, 서류요건을 완벽하게 충족하지 못해 정식접수되지 못했다.


시는 충분한 준비시간을 갖기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내년 1월 25일까지 90일간 재공모를 진행한다. 재공모 신청이 접수되면 전문가와 지역 주민 등으로 입지선정위원회를 꾸려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입지결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시는 건립비용의 20%에 해당하는 약 514억원을 체육시설, 복지관, 육아시설 등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주민 편익시설 조성에 사용할 계획이다.


또한 매년 쓰레기 반입 수수료의 20% 범위에서 지역지원기금도 조성해 마을발전에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마을입장에서는 주민편의시설을 늘리고 공공인프라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소각시설에 대한 거부감도 있어 주민들의 이해와 동의가 필요하다.


고양시 관계자는 "폐기물처리시설 부지선정을 공모형식으로 진행해 주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아나갈 계획"이라며 "설계, 건립공사, 운영, 주민편의시설 조성 등 전체적인 과정에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고 주민친화적 시설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랜드마크로 거듭난 소각장…공원, 체육시설, 전망대 등 주민친화시설로 진화


2017년 덴마크 코펜하겐에 건립된 '아마게르 바케' 열병합발전소는 매년 53만명이 찾는 지역의 명소로 꼽힌다.


높이가 다른 건물을 연결해 소각장 옥상에 길이 490m, 경사 45도 슬로프를 조성하고 특수마감재를 설치해 사계절 스키를 탈 수 있게 했다. 스키장 뿐만 아니라 85m 높이의 암벽등반장, 등산로, 전망대까지 있어 지대가 낮고 높은 산이 드문 덴마크에서 명물로 꼽히며 많은 사람이 찾는 랜드마크가 됐다.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설치된 슈피텔라우 소각장은 그 자체로 예술작품이다. 알록달록하고 강렬한 색체로 만든 소각장은 오스트리아가 낳은 유명한 예술가 훈데르트 바서가 디자인했다.


동화속의 세계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주는 예술적인 디자인으로 주민들에게 사랑받는 시설이다.


국내에도 주민친화적인 소각시설이 증가하고 있다. 아산시 환경과학공원은 장영실과학관, 아산생태곤충원, 생활자원처리장, 전망대까지 갖춘 친환경생태공원이다.


매주 아이들 손을 잡고 가족들이 찾는 휴식처이면서 동시에 하루 200톤 규모의 생활쓰레기를 소각하는 생활자원처리장이다. 150m 높이 그린타워에 올라서면 아산의 전경이 훤히 내려다 보이며 그린타워 벽면에 60미터 길이의 LED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아름다운 영상을 송출한다.


하남 유니온파크에는 지상에 넓은 녹지공원과 함께 풋살, 농구, 테니스, 게이트볼 등 야외체육시설, 실내체육관, 아이들이 뛰어놀 수 있는 야외물놀이장이 있다. 인근에는 종합쇼핑몰 스타필드하남이 자리잡고 있다.


105m 높이의 전망대에서는 한강, 미사리조정경기장, 팔당대교의 아름다운 경치가 시원하게 펼쳐진다.


유니온 파크 지하에는 하수와 폐기물 처리시설 6종이 조성되어 있다. 생활폐기물 소각량은 최대 48톤이다. 이와 함께 음식물 자원화, 재활용품선별 등을 합치면 하루에 처리할 수 있는 폐기물은 총 238톤에 달한다.


▶난방·전기, 에너지절감 가치↑…주민참여·투명성으로 신뢰형성


폐기물 처리시설은 쓰레기를 소각하는 동시에 난방열·전기 공급, 자원재활용 등 다양한 기능을 하기 때문에 환경에너지시설, 자원회수시설로 불린다.


소각시 발생하는 폐열은 인근 지역의 난방에너지로 공급하거나 증기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한다. 최근 에너지가격 급등으로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 에너지비용 절감시설로 그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


시는 폐기물 처리시설 건립을 준비과정에서 안전성에 대한 신뢰확보를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


최근 건립되는 시설은 소각기술과 집진처리기술의 발달로 한층 강화된 수준으로 대기오염물질 관리가 이루어진다. 환경안전성이 입증된 최신기술을 적용하고 배출가스에 대한 안전기준을 강화해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시설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운영과정에서는 주민참여를 보장하고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한다. 주민지원협의체가 구성되면 지역주민 편의시설, 주민지원사업, 환경영향조사에 대해 협의하고 주민감시요원도 운영한다.


배기가스 배출상황은 자동화측정시스템(TMS)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고 정기적으로 연구기관의 환경영향조사를 실시한다. 관리에 대한 투명성과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조사과정, 결과를 주민들에게 전부 공개할 예정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눈높이를 충족시킬 수 있을 만큼 엄격한 안전기준과 첨단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라며 "주민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믿을 수 있고 안전한 폐기물처리시설을 함께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