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뉴스칼럼
[이창희 칼럼] 약 30년만에 다시 돌아온 슬램덩크
이창희 기자 wish5649@gmail.com
기사입력 : 2023-01-13 17:27:17
더 퍼스트 슬램덩크 90년대 향수를 다시 느낄 수 있는 2시간

상영관 앞에 붙어있는 더 퍼스트 슬램덩크 포스터


[경기타임뉴스=이창희 기자] 이노우에 다케히코의 슬램덩크가 1996년 완결을 맞이한 지 27년 만에 극장판 더 퍼스트 슬램덩크로 다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슬램덩크는 소년점프 1억 부 클럽에 가입한 메가 히트작이자 소년점프 역사상 최초로 최종화 작품이 표지를 주 관심사로 장식한 역사적인 작품이다.

한국 역시 농구대잔치의 인기 때문에 농구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며 슬램덩크도 인기를 끌었다. 또한, 가수 박상민의 너에게로 가는 길은 박상민의 히트곡으로 뽑히고 있다.

이번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애니메이션으로 그려지지 않았던 슬램덩크 1부의 끝이자 숱한 명장면과 명대사를 낳은 산왕공고와 대결을 그린 작품으로 슬램덩크 팬들에게 산왕전을 애니메이션으로 즐길 수 있게 하며 찝찝함을 없애게 했다.

기존 슬램덩크는 채소연을 짝사랑하던 강백호의 성장이야기를 그렸다면 이번 극장판은 등장인물의 뒷이야기와 특히 극 중 비중이 크지 않았던 송태섭을 주인공으로 산왕전을 그려냈다.

특히 이번 극장판은 슬램덩크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관람하더라도 이해할 수 잊고 산왕전의 감동을 할 수 있게 그려졌다.

하지만 원작에서 비중이 크게 그려진 캐릭터가 나오지 않는 등 아쉬운 점도 존재했지만, 슬램덩크가 가진 낭만을 2시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모두 담아낼 수 없기에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북산5인방 등신대와 더 퍼스트 슬램덩크 소개영상
더 퍼스트 슬램덩크는 원작의 감동을 다시 느끼고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추억에 잠길 수 있게 해준 명작이다.

개인적으로 신 극장판 더 퍼스트 슬램덩크 이후 서태웅의 첫 각성이 있었던 능남전, 정대만의 활약이 돋보인 상양전 등 원작에서 그려진 굵직한 경기와 캐릭터들의 내면과 뒷이야기를 그린 극장판 시리즈가 계속 나오길 바란다.

각박한 21세기를 사는 지금 20세기의 낭만 과거의 추억을 잠시 떠올릴 수 있는 더 퍼스트 슬램덩크를 강력추천한다.

경기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