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대선후보 살해 갱단 관여 가능성…"피의자 콜롬비아인"
안영한 | 기사입력 2023-08-11 08:04:59
에콰도르 대선에 출마한 페르난도 비야비센시오 후보가 9일(현지시간) 키토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야당인 '건설운동' 소속 비야비센시오 후보는 이날 수도 키토에 있는 한 체육관에서 선거 유세를 마친 뒤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연합뉴스
[영주타임뉴스] 안영한기자 = 남미 에콰도르 대선 후보 피살 사건에 멕시코 마약 밀매 카르텔이 관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는 20일 치러질 대선에 출마한 8명의 후보 중 한 명인 야당 '건설 운동' 소속 페르난도 비야비센시오(59) 후보는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에콰도르 수도 키토에 있는 한 체육관에서 선거 유세를 마치고 이동하던 중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역시 콜롬비아 국적으로 밝혀진 살인 용의자 역시 그를 추적한 경찰과의 총격전 끝에 상처를 입고 사망했다.

에콰도르 일간지 엘우니베르소는 비야비센시오 생전 인터뷰를 인용, 그가 마약 밀매 갱단으로부터 살해 위협을 받은 적 있다고 보도했다.

비야비센시오는 해당 인터뷰에서 시날로아 카르텔에 대한 언급과 함께 '피토'라는 별명을 가진 '로스 초네로스' 카르텔의 수장, 아돌포 마시아스 측으로부터 협박받았다고 밝혔다.에콰도르 검찰은 10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와 홈페이지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어제 사망한 대선 후보자의 시신을 유족 측에 인도했다"며 "경찰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살인 등 혐의로 체포한 6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 6명의 신원도 공개했다. 이들은 모두 콜롬비아 국적으로, 주거지 등에 대한 급습을 통해 신병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총기를 비롯한 다양한 무기류도 압수했다.

콜롬비아 일간지 엘티엠포는 이웃 나라에서의 자국민 6명 체포 사실을 보도하며 "이중 일부는 과거 살인과 마약밀매 등 전과가 있다"고 전했다.

시날로아 카르텔은 멕시코를 기반으로 전 세계 곳곳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악명 높은 마약 밀매 카르텔이다. '로스 초네로스'는 최근 에콰도르에서 급증한 각종 강력 범죄의 배후로 지목되는 갱단이다. 시날로아 카르텔과 동맹처럼 엮여 있는 것으로 에콰도르 당국은 보고 있다.

특히 비야비센시오 후보가 지목한 '피토'는 현재 수감 중인데, 최근 경찰관을 들러리로 내세운 기자회견 형태의 '에콰도르 갱단 간 평화 협정' 동영상을 교도소 안에서 찍은 뒤 외부로 배포할 정도로 위력이 상당한 인물이다.

노조 위원장, 언론인, 국회의원 등을 역임한 비야비센시오 후보는 평소 공직자 부패에 대한 직설과 함께 카르텔과 정부 요원 간 밀착 의혹등에 대해 강한 비판을 해왔다고 엘우니베르소는 전했다.

이번 사건에 시날로아 카르텔 관여 가능성이 불거진 것과 관련,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리 정부는 아무런 정보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아직 가설에 그치는 선정적 버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멕시코를 비롯한 페루,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칠레,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국가 정부는 이번 사건을 규탄하고 에콰도르 정부와 국민에 연대한다는 성명을 잇따라 발표했다. 미국과 유럽연합에서도 고인에 대한 추모와 유족에 대한 위로의 뜻을 전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