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우롱차 온라인 판매 1건서 잔류농약 기준치 537배 검출
이창희 | 기사입력 2023-09-12 09:09:08

[경기타임뉴스] 이창희기자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6~7월 도내 매장에서 수거한 다(茶)류 제품 50건을 검사한 결과, 온라인매장에서 판매하는 중국산 우롱차 1건에서 기준치를 500배를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중국산 우롱차 1건에서는 살충제인 디노테퓨란이 기준치(0.01 ㎎/㎏)의 537배인 5.37 ㎎/㎏ 검출됐다.

연구원은 부적합으로 확인된 제품을 관할기관에 통보해 수거 등 안전한 조치가 이뤄지도록 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면역력, 건강, 다이어트 등의 이유로 차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잔류농약 안전성 실태를 조사했다"며 "다류는 다른 농산물과 달리 물에 침출 및 희석해 바로 음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만큼 지속적인 검사로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이밖에 수입산 11건 가운데 재스민(1건), 루이보스티(1건), 보이차(1건), 캐모마일(3건) 등 5건에서 기준치 이내의 살충제나 살균제 성분이 검출됐다. 국내산 39건에서는 모두 잔류농약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