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농해수위원장 농협은행-지역 농축협 교차 취급 제한 업무 13개 이상
같은 농협은행인데, “지역 농축협으로 가세요”..수신 조회·체크카드 즉시발급·카드 탈회·대출상환 등 교차 제한
김용직 | 기사입력 2023-10-13 16:46:42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경기 광주시갑)
[광주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경기 광주시갑)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교차 취급 제한 업무 내용’ 자료에 따르면, 농협은행 당행과 지역 농축협간의 교차 취급이 제한되는 업무가 13개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지점과 지역에 따라 일부 업무를 처리하지 못해 불편을 겪고 있다. 농협은행 지점에 가더라도, 지역 농축협에서 처리한 업무인지 일반 농협은행에서 처리한 업무인지 여부에 따라 수신·카드·e-금융·여신·수익증권 등의 업무를 일부 볼 수 없다.

수신조회의 경우 예금잔액증명서 발급 등 채무부담 증명 행위나 사고신고에 의한 재발급은 계좌 소속 계통사무소만 가능하며, 자기앞수표 제권판결분 지급은 발행 계통사무소에서만 가능하다. *계통사무소 : 농협은행, 지역 농축협 각각을 의미 

카드 업무의 경우 더 복잡한데, 체크카드 즉시발급과 센터발급 중 추가발급의 경우 교차 취급이 제한되고, 최종카드 탈회의 경우 해당 관리점만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기프트카드 창구충전 및 교체발급의 경우 계통사무소만 가능하며, 복지관련카드·카드론은 농협은행만 취급한다.

이외에도 ▲e-금융 현금카드 최초발급 ▲인터넷뱅킹 내 예적금신탁 신규 ▲전자어음 수취인 등록 및 변경 ▲전자어음 발행 및 할인 업무 ▲하나로브랜치 ▲K-CASH·Mybi전자화폐 ▲여신 대출상환 ▲수익증권 입금 업무 등이 교차 취급이 제한됐다.

농협중앙회는 교차 업무가 제한되는 부분을 개선하고, 스마트 업무환경 도입, 업무 디지털화 추진 등을 위해 ‘차세대 경제사업 스마트시스템 구축 사업’을 2022년 3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19개월 동안 추진했지만, ▲코로나19 ▲IT 수요증가로 인한 개발 인력 부족 ▲경제업무 유경험자 확보 어려움 및 중도 이탈 ▲법령 개정, 정부 정책 시행 대응 등을 이유로 구축이 지연되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차세대 경제사업 스마트시스템 구축의 향후 계획을 묻는 의원실의 질의에 24년 3월에는 생산경제부분과 소비유통부분을 모두 이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소 위원장은 “농협은행과 지역 농축협이 각각의 사업을 시행하는 것은 자율성을 보장하는 측면에서 필요하나, 그것이 소비자들의 불편을 야기한다면 신속히 바로잡는 것이 필요하다."며, “농어민뿐만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고 있는 농협은행 업무를 차질 없이 볼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