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발표] 고양특례시의회 의원일동 '고양의 더 나은 미래, 고양특례시의회가 만들겠습니다'
이창희 | 기사입력 2023-10-23 13:02:00


[경기타임뉴스] 이창희 기자 = 고양특례시의회가 제276회 임시회가 거듭된 파행으로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등 60여 건의 계류 안건을 처리하지 못하며 학교급식 지원 및 마을버스 운행 중단까지 초래돼 지난 19일 의장단 및 양당 원내대표(국민의힘 원내대표 박현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최규진)가 참석한 가운데 민생현안 해결을 위한 추경안 및 계류 안건을 처리하기로 합의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23일 고양특례시의회 1층 로비에서 제277회 임시회 개회 전 성명을 발표하고 더 나은 미래, 고양특례시의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영식 고양특례시의장은 1차 본회의 개회 전 인사말을 통해 "추경예산을 통과하지 못해 급식비가 없어 급식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고 버스 재정 부족, 소외계층 예산을 통과시키지 못한 것에 자책감을 느끼고 책임을 통감했다"라며 "앞으로 고양특례시의원은 108만 시민을 대표하는 마음을 망각하지 않길 바라고 오직 시민을 바라보는 마음으로 시민을 생각하고 협치와 소통, 화합과 협업을 당부한다"라고 전했다.

이하 성명서 전문이다.

고양의 더 나은 미래, 고양특례시의회가 만들겠습니다

고양특례시의회 교섭단체인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제276회 임시회가 거듭된 파행 끝에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포함한 다양한 안건들을 처리하지 못한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

이에 우리 양당은 함께 책임이 있는 이동환 시장과 김영식 의장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입장을 표명한다.

먼저, 이동환 시장이 의회에 대한 존중과 소통의 노력이 부족했던 것에 대해서 안타까움과 아쉬움을 표한다. 집행부의 수장으로서 시민을 대변하는 의회에 출석하지 않는 모습을 등을 보이며 적극적인 소통과 교류를 통해 협치와 상생의 기반을 만들어 시정을 원만하게 이끌어 나가도록 노력했어야 했으나 그러하지 못함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또한, 김영식 의장은 이 사태가 조기에 해결되도록 스스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했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양당 원내대표단에게 해결방안 모색을 위임하는 등 본연의 역할을 망각했다는 점에서 그 책임을 다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까움과 아쉬움에 유감을 표한다.

이에, 고양특례시의회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당은 시장과 의장에게 안타까움과 아쉬움 그리고 의회 상황에 대한 대처 방식의 미흠함에 대해 공유하면서도 더이상의 파행이 지속되지 않도록 시장이 요구한 의회 소집에 합의했음을 선언한다.

하나. 이동한 시장은 본인이 소집을 요구한 임시회에 성실히 임하라.

하나. 김영식 의장은 본인이 주도한 파행을 해결하지 못한 것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라.

하나. 국민의 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이동환 시장, 김영식 의장과 함께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포함한 각종 안건 심의 및 처리를 위해 노력한다.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동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