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지역의대 신설 미 언급 의대증원에 깊은 유감 표명
200만 전남도민의 염원이 관철될 때까지 사력 다할 것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2-06 17:37:59

▲전남도의회 전경.(사진제공=전남도의회)
[전남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도의회는 6일 정부가 발표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에 200만 전남도민의 염원인 지역의대 신설이 명시되지 않은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의료인력 확충 정책에 전남 국립의대 신설 반영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간 도의회는 전남이 처해있는 안타까운 의료 현실을 정부에 호소하며 200만 도민의 염원을 담아 의대 신설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현재 전남은 고령화된 인구와 열악한 인프라로 의료 수급의 고질적 문제가 나날이 심화되고 있다. 인구 1000명당 의사 수가 1.75명으로 전국 평균 2.2명에 한참 밑돌고 22개 시군 중 17곳이 의료취약지이다. 장애인 인구 비율과 노인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반대로 청년인구는 유출이 가장 심한 지역이다.

근본적 문제를 해결할 안정적 의료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10년 이상의 오랜 기간이 소요되기에 간절히 의대 신설을 요청해 왔음에도, 전남은 의료인력 육성 기반인 의대가 없어 정부가 추진한 의대 정원 수요조사에도 응할 수 없었다.

앞으로 우리 전남에 태어날 아이를 위해서도, 전남에서 생업에 종사하며, 가정을 꾸려야하는 청장년층을 위해서도, 전남에서 은퇴하고 노년의 삶을 보내야하는 노령층에게도 의료는 살아가는데 있어서 가장 필수적인 요소이다.

서동욱 전남도의회 의장은 “200만 전남도민이 국민으로서 당연히 누려야 할 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전남지역 의대 신설에 정부가 명확한 입장을 조속히 밝혀야 한다며, 전남도민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사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