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양수 중구의회 의장·홍종원 전 대전시의원, 새로운미래 입당
새로운미래 김종민 대표, 박영순 책임위원 “대전 인재들의 입당 적극 환영”
홍대인 | 기사입력 2024-03-12 15:50:41

[대전타임뉴스=홍대인 기자] 윤양수 대전 중구의회 의장과 홍종원 전 대전광역시의원(전 행정자치위원장)이 12일 새로운미래에 전격 입당했다.

윤양수 대전 중구의회 의장과 홍종원 전 대전광역시의원은 12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의 사유화에 몰두하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이재명 대표 개인의 방탄을 위한 사당(私黨)으로 전락한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에 맞서 민주주의를 재건하기 위해 새로운미래에 입당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장에서 윤양수 의장은 “대전 중구가 이재명의 놀이터냐?"며 대전 중구의 국회의원 후보 및 구청장 재선거 후보 공천를 둘러싼 최근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하며, “탐욕과 만행이 난무하는 민주당의 이름으로 어찌 국민의 신뢰를 잃은 윤석열 정권을 제대로 심판할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윤 의장은 이어 “이재명 당의 놀이터로 전락한 중구 상황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부당한 권력의 사유화에 몰두하고 있는 국민의힘과 1인 사당화로 전락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맞서 윤석열 정부의 심판을 위해 새로운미래에서 당당하게 맞서겠다"며 입당에 따른 입장을 밝혔다.

또한 “‘민주재건’이라는 시대정신에 맞춰 ‘새로운미래’의 이름으로 윤석열 정부를 심판하고 중구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에 임하겠다"며 출마의지를 피력했다.

함께 입당을 선언한 홍종원 전 대전시의원도 “민주당에는 민주가 없고, 국민의힘에는 국민이 없다, 오직 탐욕과 아집만 남았다!"고 비판하며 “거대 양당의 원칙 없는 공천과 사천의 피해로부터 중구 주민들을 지켜내고, 새로운미래와 새로운 희망을 드리고자 이 길을 선택했다"며 입당의 변을 밝혔다.

또한 “가시밭길을 가더라도 옳지 않은, 잘못된 정치는 하지 않겠다"며 “ 대전시 및 중구 발전과 중구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어렵고 힘들지만, 이제 새로운미래와 함께 더 큰 길, 더 옳은 길로 나서는 여정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해결을 위한 역할에 집중해 잘못된 일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정치적 능력을 다해 당의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입당 기자회견에는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와 새로운미래 책임위원인 박영순 대덕구 국회의원이 함께해 “충청은 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희망해왔다"며 “대전 인재들의 입당과 출마를 적극 환영하며 오늘 입당하신 두 분의 동지와 함께 진정한 민주재건의 길에 변함없이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총선 승리를 통해 거대 양당의 독식구조 타파와 윤석열 정부 심판, 방탄 정치 청산이라는 정치개혁의 큰 물결을 일으키자"며 두 입당자의 입당을 환영하며 힘을 실었다.

한편 이날 두 정치인의 입당으로 대전 중구는 22대 총선 및 구청장 재선거의 새로운 변화가 예상된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