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2015년 신년음악회 열광의 도가니
임종문 | 기사입력 2015-01-14 22:14:02

[광양=임종문 기자] 지난 8일 저녁 양띠 해인 2015년 새해를 광양시가 15만 시민들과 함께 새로운 꿈과 희망을 다지면서, 「희망찬 도약, 새로운 광양」을 활짝 열어가 위한 신년 음악회를 광양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 열었다.

‘새해 광양의 희망을 노래하다’라는 주제로 막을 올린 신년 음악회에서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잘 알려진 팝페라 혼성중창단 ‘커뮨’과 앙상블 ‘아르코’, 이연화 명창이 입추의 여지없이 공연장을 매운 관객들에게 감동과 환희를 선물했다.

특히, KBS TV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으로 시청자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알리가 마지막 순서로 출연해 그녀만의 열정과 가창력으로 분위기를 휘어잡으며 객석을 온통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한편, 신년 음악회를 주최한 광양문화예술회관 정기 소장은 “올해 처음으로 기획한 신년 음악회를 통해 시민들에게 새로운 한 해를 다짐하는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게 된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