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14일 경주지역 5개 해수욕장 일제 개장
이수빈 | 기사입력 2017-07-13 12:40:27

[경주타임뉴스=이수빈기자]경주하면 첨성대와 왕릉 사적지 보문단지만 떠올리는 사람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경주 시내에서 차로 30분만 달리면 시원한 청정 동해 바다를 만날 수 있다

다양한 해양역사유적과 더불어 눈 부시게 맑은 바다와 해변의 솔숲으로 야영과 피서에 제격인 경주지역 5개 지정 해수욕장이 이달 14일 일제 개장해 다음달 20일까지 38일간 운영된다.

넓은 몽돌밭과 고운 이름을 자랑하는 오류 고아라 해변 우거진 솔숲이 멋진 전촌 솔밭 해변 부드러운 백사장으로 아이들과 즐기기 좋은 나정 고운모래 해변 신라 문무왕의 수중릉인 대왕암이 있는 봉길 대왕암 해변 주상절리 인근의 그림같은 풍경을 자랑하는 관성 솔밭 해변 등 감포에서 양북을 거쳐 양남으로 이어지는 바다 100리 길에 위치한 해수욕장은 저마다의 독특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한편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경주시는 지난 달 19일 해수욕장 운영협의회를 열고 안전대책 등 분야별 준비사항을 점검했으며 개장기간 단 한 건의 인명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구조요원을 확대 배치하고 야간 시간대 안전요원 추가 배치 인명구조장비 및 수상안전장비 등을 확충하기로 했다.

또한 전촌솔밭해변과 관성솔밭해변에 야간타워라이트와 음수대 및 경관조명 등 편의시설을 추가 확충하여 피서객을 맞이할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경주 바다를 찾는 관광객이 다양한 행사와 체험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오류고아라해변에서는 어린이 모래썰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며 전촌솔밭해변에서는 8월 5일에 해변가요제가 열린다. 또한 오류와 전촌 나정해변에는 각종 수상레저체험기구를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천혜의 자연경관과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해안 트레킹 코스를 즐길수 있다. 절대 빼놓지 말아야 할 곳은 양남 주상절리 파도소리길과 감포깍지길이다.

파도소리길은 약 1.7km의 걷기 좋은 길로 파도소리를 즐기며 천년기념물 제536호인 부채꼴 주상절리를 만날 수 있는 해파랑길 경주 구간의 백미이다. 파도소리길을 찾았다면 당연히 읍천항 벽화마을을 찾아 볼 것을 강력히 추천한다.

바다와 항구의 생동감 그리고 골목골목 마다 다소곳이 이야기를 숨기고 있는 감포 깍지길은 감포 일대의 해안과 마을 산길은 물론 바닷길과 드라이브코스까지 모두 8개 구간 80.7㎞로 구성돼 있다. 특히 4구간 해국길은 옛 골목의 정취를 간직한 길로 이름처럼 골목 벽마다 그려진 색깔이며 모양이 다른 해국을 보며 걷는 재미가 쏠쏠하다.

구중모 해양수산과장은 청정 경주 동해바다를 찾아오는 피서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즐거운 해수욕을 체험할 수 있도록 다른 지역 해수욕장과는 차별화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