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강제개종으로 희생된 ‘故 구지인 1주기 추모식’ 열려
김명숙 기자 moung0323@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1-06 14:37:05
전남 목포, 순천, 여수지역에서도 동시에 추모식이 열려 8천여 명의 추모객 참석
[광주타임뉴스=김명숙 기자] 지난해 강제 개종의 과정에서 사망한 구지인 씨의 1주기 추모식이 6일 광주광역시 금남로 2~3가 일원에서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공동대표 박상익·최지혜, 이하 강피연) 회원 및 시민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뿐만 아니라 전남 목포, 순천, 여수지역에서도 동시에 추모식이 열렸으며 8천여 명의 추모객이 참석했다.

강제개종으로 희생된 ‘故 구지인 1주기 추모식’이 6일 금남로 2~3가에서 열렸다.
이번 추모식은 종교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되어 있음에도 기독교내에서 교단을 바꿀 것을 강요받다가 사망에 이른 구지인 씨의 안타까운 희생을 추모하고 그 넋을 기리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다시는 종교계에서 강제로 개종하는 일과 그 과정에서 폭행, 감금 등 인권유린, 사망 사건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추모객들이 모였다.

추모식에 앞서 강제개종교육 피해의 심각성과 강제개종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궐기대회가 열렸으며, 추모식은 지재섭 강피연 광주전남지부 이사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경과보고, 추모사, 귀빈 대표 헌화, 조가, 강피연 피해자 대표 다짐글 낭독, 추모곡 합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정우 강피연 광주전남지부장은 추모사를 통해 “지난해 1월 종교가 다르다는 이유로 스물일곱의 청년 구지인 씨는 강제 개종 목사들의 사주를 받은 가족들에 의해 죽었다. 이 같은 참사로 우리 강피연은 대한민국에서 다시는 이런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난 1년간 전 세계 각국에 강제 개종의 참담한 실태와 불법적인 행태를 끊임없이 알려왔다"면서 “이에 많은 사람들이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소속 강제개종 목사들이 자행하는 강제개종의 심각한 현실을 알게 됐고, 강제개종금지법 발의를 위한 전국적인 서명운동에 100만 명 이상의 국민이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는 대한민국의 인권문제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전 세계 15개국 23개 도시에서 강제개종 근절 캠페인과 결의대회를 잇따라 열었고, 해외 33개국 언론은 강제 개종목사의 만행을 보도했다"면서 “안타까운 사실은 강제 개종목사의 사주로 벌어진 화순 펜션의 사망 사건이 아직까지 종결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구지인 씨의 죽음 이후에도 강제개종 목사의 돈벌이 수단인 불법 강제개종 행위는 멈춰지지 않았고 지난해 강제개종 피해자만 147명에 이른다"면서 강제개종의 심각성을 전했다.

고 구씨는 사망하기 전 지난 2016년 7월 가족에 의해 44일간 전남 천주교 모 수도원에서 감금되어 개종을 강요받은 바 있다. 이후 그는 2017년 6월 청와대 신문고에 강제개종으로 인한 피해사실을 알리며 강제개종 목사 처벌과 종교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호소했다.

강피연 측은 “종교의 자유가 있는 대한민국에서 강제로 종교를 바꾸라고 강요하는 행위는 헌법 제 20조 1항에 명백히 위배되는 행위이다. 정부가 감금된 상태에서 개종을 강요받았던 구씨의 호소를 단순 종교문제로 치부하고 묵살시켰기 때문에 결국 사망까지 초래한 것"이라며, "구씨가 개종 과정 중에 사망한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개종 목사들은 처벌 받지 않았다. 가족들을 사주해 법망을 빠져나가는 강제개종 목사를 강력히 처벌하고 ‘강제개종금지법’이 반드시 제정돼 더 이상 희생자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고 구씨는 2017년 12월 29일 전남 화순군 모 펜션에 감금돼 개종을 강요받다가 30일 가족들의 폭행에 의해 호흡곤란으로 전대병원에 후송됐지만 2018년 1월 9일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사망에 이르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