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 결의대회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19-05-14 20:02:31
고속철은 시원하게 달려야 한다!

[고령타임뉴스=김이환 기자]고령군은 국가균형발전과 광역교통․물류망 구축의 가장 효율적인 대안인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를 위해 5. 14일 범군민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2천여명이 모인 이날 결의대회는 김인탁 고령역유치위원회 위원장의 대회사, 곽용환 군수의 격려사에 이어 결의문 낭독과 제창 등 본행사와 거리행진으로 이어졌다.

고령역유치위원회는 결의문에서 전 군민과 함께 ‘고령역’ 유치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을 결의하고, 남부내륙 지역에 고루 해택이 미칠 수 있도록 적정한 거리에 역을 안배해 줄 것을 촉구, 최적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위하여 김천~진주 중간지점에 위치한 고령군에 역을 설치할 것을 건의했다.

본 행사 후 이어진 거리행진은 문화누리 야외공연장에서 출발해 축협네거리를 지나 중앙네거리까지 진행되었다. KTX모형과 취타대를 선두로 8개 읍면과 농악대가 뒤따른 대규모 행렬에서 ‘고령역’유치를 바라는 군민들의 염원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곽용환 군수는 격려사에서 “고령역은 고속철도의 제 기능 발휘를 위한 합리적인 역간거리 57km에 부합하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며 2개의 고속도로 IC, 영․호남을 연결하는 광주대구고속도로, 중부내륙 고속도로, 국도 26호․33호이 교차하는 뛰어난 접근성과 함께 대구산업선과 연결하여 달빛내륙철도와의 환승역 역할로 가장 합리적인 역이 될 것이다."며 고령역 유치 당위성을 피력하고 “고령의 백년대계를 위해 군민의 염원을 담아 꼭 유치하겠다."고 다짐했다.

고령군은 지난 2월 고령역유치추진단을 발족하고 고령역 및 대안 노선 검토 용역을 진행 중이며 대가야체험축제, 체육대회 등 각종 행사에서 고령역 당위성을 홍보해 오고 있다.

고령역유치위원회는 4월 17일, 45명의 민간위원들로 구성되어 발대식을 가졌으며 3차례 회의를 갖고 고령군의 지도를 바꾸는 큰 기회로 삼고 고령역 유치를 추진해 나가고 있다.

한편, 철도선진국 고속철도 개발 비교연구(2015년 한국철도학회 논문)에서 보면 최고속도 200㎞/h 이상의 열차를 고속철도로 정의하고 있다. 만약 적정역간거리(57㎞) 보다 짧은 곳에 역이 신설된다면 경제성과 효율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고속철도의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할 것이다.

남부내륙고속철도는 2012년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한 자체 예타에서 비용 대비 편익(B/C)이 0.45로 나왔고 2013년 KDI가 실시한 조사에서도 B/C가 0.72에 그쳐 사업성이 없는 것으로 판명됐다. B/C가 1 미만이면 사업성이 없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남부내륙고속철도 사업이 실효성을 갖기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거점 개발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013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발표한 `철도역 간 이격거리 적정화 연구 논문`에서도 고속철도는 역 간 거리가 57.1㎞일 때 가장 경쟁력이 높다고 분석된 바 있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건설은 접근성, 이용 편의성, 교통 연계성, 최고 운행 속도 등을 충분히 고려해 적정한 역 간 거리 안배가 반드시 필요하며 신설 역사도 역간 거리와 주변 연계성, 경제성 등을 종합해 신중히 결정해야 할 것이다.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를 위한 결의문

고령군은 광주~대구․중부내륙 고속도로 및 국도 등 사통팔달의 교통망으로 연결된 뛰어난 접근성을 자랑한다. 이에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 유치」를 통해 전국을 연결하는 광역 물류 중심지로 부상하고 지역상생을 위하여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하나. 우리 위원회는 국가균형발전과 광역물류망 구축의 가장 효율적인 대안인 남부내륙고속철도「고령역」유치를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을 결의한다.

하나. 남부내륙 지역에 고루 혜택이 미칠 수 있도록 적정한 역간 거리를 안배하여 역을 설치해 줄 것을 촉구한다.

하나. 최적의 경제성과 효율성을 위하여 김천~진주 중간지점에 위치한 고령군에 역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건의한다.

2019년 5월 14일

남부내륙고속철도 고령역유치위원회 일동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