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고령군, 서울시민 대상 ‘가야고분군, 세계유산을 향하여’ 시민강좌 개설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19-08-29 17:03:27
서울에서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적 가치를 알리는 시민강좌 운영

[고령타임뉴스=김이환 기자] 가야사 연구와 복원을 통한 국민 통합과 영·호남지역의 상생발전이 국정과제에 포함되면서, 가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는 가야사 복원의 중요한 화두가 되고 있다.

이에 고령군(군수 곽용환)의 대가야박물관과 서울시의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이 힘을 모아 서울 시민을 대상으로 ‘가야고분군, 세계유산을 향하여’라는 주제의 ‘가야사 시민강좌’를 개설한다. 시민 강좌는 8월 29일(목) 개강하여 10월 31일(목)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한성백제박물관 한성백제홀(강당)에서 운영될 예정이다.
가야고분군은 2022년 세계유산 등재를 목표로 추진 중이며, 고령 지산동고분군, 김해 대성동고분군, 고성 송학동고분군,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고분군, 함안 말이산고분군, 합천 옥전고분군 등 7개 고분군이 포함되어 있다. 가야고분군은 소멸된 가야문명의 존재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증거이며, 세계사적으로 유일하게 가야의 역사와 문화를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결정체로써 그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시민 강좌는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과정과 7개 가야고분군이 지닌 세계유산적 가치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는 강의로 이루어져 있다. 강사진은 곽장근(군산대 교수), 하승철(가야고분군추진단) 등 관련 분야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강의를 통해 가야고분군의 가치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서울 시민을 대상으로 서울과 고령의 공립박물관이 공동으로 세계유산 등재를 준비 중인 가야고분군의 가치를 알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김기섭 한성백제박물관장은 “서울 시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에 큰 힘이 되고, 더 나아가 가야사 복원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