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여는 고령군
김이환 기자 klh0422@naver.com
기사입력 : 2019-11-15 18:41:02

[고령타임뉴스=김이환 기자] 고령군은 11월 15일(금)부터 17일(일)까지 3일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하는『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행사에 참가했다.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은 가야문화권 발전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영호남의 화합과 상생, 찬란했던 가야문화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개최하게 되었다.

11월 15일(금) 11시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가야문화권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의장 곽용환 고령군수)의 제24차 정례회의가 열려 협의회 전담조직 설치, 가야 대외교류 연관지역 유적지 답사, 신규회원 가입 등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오후 2시에 시작된 개회식은‘함께 GaYa해’라는 메시지를 담은 가야문화권 대통합 세리머니로 행사의 시작을 열었다.

가야문화권 25개 시군의 영상관, 유물관, 대통합상생관, 체험관 등이 운영되며 문화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가야문화유물관에서는 고령군의 대가야금동관, 토제방울 등 28개의 홀로그램 영상이 전시되었으며, 문화공연으로는 고령 군립가야야금 연주단을 비롯하여 고성오광대 공연, 전북판소리, 다양한 버스킹 공연이 진행되어 많은 호응을 얻었다.

또한 학술포럼에는 곽용환 가야문화권협의회 의장의 기조 발제를 시작으로 채미옥 전 한국감정원 부동산연구원장, 김태영 경남연구원 연구기획조정실장, 장세길 전북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발표를 진행하고, 종합토론은 대구대 서철현 교수가 좌장을 맡아 창원대 유진상 교수, 경남대 양진연 교수, 서울신문 박록삼 논설위원 등이 참여하여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방안을 논의하였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2019 영호남 가야문화권 한마당 행사는 대통령 국정과제에 선정된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 추진과 가야문화권 특별법 제정, 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 등 가야문화권에서 추진하는 공통사업들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조시키고자 개최하게 되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영호남이‘가야문화’라는 핵심가치 아래 국민통합을 선도 하고 가야문화권 공동 번영과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