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충남도에서 태안군으로 운영 이관 밝혀
나정남 기자 nano1772@naver.com
기사입력 : 2021-02-19 23:28:35
[유류피해극복기념관 전경.]

[태안타임뉴스=나정남기자]‘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은 절망’을 ‘희망’으로 바꾼 123만 자원봉사자의 숨결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 태안군의 품에서 새롭게 태어난다고 밝혔다.

군은 2007년 유류오염사고 당시 직격탄을 맞았던 소원면 만리포 해안가에 위치한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이하, 기념관)’은 연면적 2624㎡에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1층에는 상설전시장, 2층에는 영상체험실을 갖추고 있으며, 2017년 개관 이래 충남도에서 운영하다 올해 태안군에 이관돼 운영 중이다.

군에 따르면, 기념관은 만리포 관광객과 사고 당시 방제에 참여했던 자원봉사자들의 큰 관심 속에서 개관 3년여 만에 18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가며 지역 관광 수요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군은 기념관이 지역 대표 관광지로 더욱 확고하게 자리잡기 위해 적극적인 관람객 유치 홍보와 가족 단위의 모객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고 판단, 다양한 발전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군은 기념관(현대)을 고남패총박물관(선사시대)ㆍ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고대~중세)ㆍ동학농민혁명기념관(근세, 하반기 개관 예정)과 연계해, 시대별 학습이 가능한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등 지역 내 유사시설의 선순환 연결고리 구축으로 운영의 상승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유튜브ㆍ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한 적극적인 홍보 마케팅으로 관람 저변을 확대하고, 꽃게와 상괭이 등 유류피해 극복의 상징성이 있는 캐릭터를 개발해 홍보에 활용할 계획이다.

서핑 등 각종 레저를 즐기기 위해 만리포를 찾는 외국 관광객들이 급증하는 추세에 맞춰 기념관에 ‘외국어 오디오 가이드’ 시스템을 신규로 구축하는 한편, 자원봉사자 명단이 보관된 ‘명예의 전당’ 코너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해 자원봉사자들의 자긍심을 높여 다시 찾는 관람 문화를 만들어간다 고" 말했다.

또한, 가족 단위 관람객 유치를 위해 ‘방제도구 체험’, ‘미술기법 활용 체험’, ‘가상현실(VR) 체험‘까지,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넘나드는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어린이 체험존’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노후된 시설물의 개선과 함께 관람객 이동 동선에 따른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상설 전시를 비롯해 △사생대회 △영화상영 △유류피해극복의 달 행사 △특별기획전시 등을 연중 수시로 개최할 예정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