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광주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선정
오현미 기자 myhy329@hanmail.net
기사입력 : 2022-04-14 14:06:30
북구·광산구와 컨소시엄 구성…광주고용지방청과 협약 체결

[광주타임뉴스=오현미 기자] 광주시는 북구, 광산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시행된 ‘2022년도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지원사업’ 2년차 공모에 선정돼 14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조인철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 광주지방고용노동청 황종철 청장, 북구 박상백 부구청장, 광산구 이계두 경제문화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이하 ‘고선패 사업’)은 고용위기 지정을 통한 사후적 지원이 아닌 고용위기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고용노동부 중·장기 일자리사업으로 광주시와 북구, 광산구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다.

광주시는 2차년도 고선패 사업 예산 확보를 위해 지난 1월 제안서를 제출해 3월까지 고용노동부, 한국고용정보원의 서면심사, 대면심사, 컨설팅을 거쳤으며 올해 국비는 지난해보다 7.7% 증액됐다. 이에 따라 총사업비는 국비 70억원을 포함한 총 97억원으로 확정됐으며, 이는 일자리 단일사업으로는 역대급 예산이다.

주요 사업은 ▲가전기업 시너지업(Synergy-Up) 고용창출 ▲자동차산업 리로드(RELOAD) 경쟁력 강화 ▲고용안정 거버넌스 활성화 등 3개 프로젝트 9개 세부 사업이 추진되며 이를 통해 올해 1253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는 그린카진흥원, 한국자동차연구원, 광주테크노파크, 경제고용진흥원, 창조경제혁신센터, 한국고용정책연구원 등 산업육성과 기업지원을 추진 중인 지역의 대표적인 기관, 단체, 협회가 참여하고 있다.

세부 사업내용으로는 가전기업 시너지업을 위해 이·전직 인력양성과 리본(Re-born) 희망창업 지원하고, 자동차산업 리로드(REROAD)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용접·품질·금형·기계가공 인력양성과 채용유도형 생산기술고도화 등의 사업이 진행된다.

더불어 지난해 위기근로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해 이직과 재취업 근로자를 채용한 기업에는 채용장려금을 월 220만원씩 6개월간 연간 1320만원(1인기준)을 지급하며, 창업을 준비 중인 근로자에게 창업지원 패키지사업도 시행된다.

이 밖에도 위기기업 발굴과 근로자 취업 연계를 위해 광역 고용안정취업지원센터 외에 컨소시엄 기관인 북구와 광산구에도 취업지원센터를 설치·운영하고, 내일전환 아카데미도 운영한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 북구청, 광산구청이 참여하는 고용안정 거버넌스도 확대 개최할 계획이다.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악조건에도 위기기업 130개사에 신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위기 근로자 869명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했다"며 “2차년도 사업은 내실 있게 추진해 지역 자동차·가전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시고용안정추진단 및 북구·광산구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