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6·25 군복 입고 대구 군부대 유치 나선 김재욱 칠곡군수
충성! 신고합니다. 10월 19일부로 대구시 군부대 유치를 명 받았습니다
이승근 | 기사입력 2022-10-20 20:46:42

[칠곡타임뉴스=이승근 기자] 김재욱 칠곡군수는 석적읍 망정·도개리 일대를 대구 지역 군부대 유치 후보지로 공식 선언하고 본격적인 유치전에 나섰다.


김 군수는 19일 칠곡호국평화기념관에서 6·25 당시 국군 군복을 입고 경례하며 군부대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와 진정성을 드러냈다.

또 대구시가 이전을 계획하고 있는 육군제2작전사령부, 5군수지원사령부, 50보병사단, 공군방공포병학교 등의 국군 부대 마크로 제작한 배지를 전투복 상의에 부착해 눈길을 끌었다.

칠곡군은 대구시가 추천한 망정·도개리를 최종 후보지로 확정하고 19일 관련 내용을 담은 정식 공문을 대구시에 발송할 계획이다.

김 군수는 고 백선엽 장군의 장녀 백남희 여사를 ‘군부대 유치 홍보대사’로 임명하고 주민 서명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제2작전사령부와 공동으로 개최하는‘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과‘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에서 군부대 유치를 염원하는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상영하고 부스를 마련해 홍보전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김 군수는 군부대 유치를 위한 칠곡군의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지리적 이점과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제시했다.

그는“충청도 이남을 방어하는 2작사 작전 반경에 칠곡군은 타 후보지보다 중앙에 있으며 대구시 중심과도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어 접근성이 좋다"며“칠곡군은 대구권 광역철도망과 영남권 내륙화물기지는 물론 고속도로 3개 노선과 경부선 철도가 지나는 물류와 교통의 전략적 요충지"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민군이 상생하는‘밀리터리 타운’에 필요한 도시 기반이 이미 조성된 점을 강조했다.

이밖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호국의 도시로 자리매김한 칠곡군의 도시 정체성과 군부대 이미지가 적합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군수는“망정·도개리는 다부동 전투의 현장이고, 주변에 호국 관련 인프라와 소프트웨어를 갖추고 있어 장병 안보 교육 현장으로 적합하다"며“지역민과 칠곡에 주둔 중인 미군 부대의 유대 관계가 깊어 미군 부대 유치에도 유리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칠곡군은 지자체 차원에서 호국 사업을 왕성하게 펼쳐 왔다"며“군부대 유치를 통해 열매를 맺고 진정한 호국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