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美를 공동의 적으로 여기는 北中러 관계강화 심각하게 여겨"
당국자
김희열 | 기사입력 2023-09-07 09:07:16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국무부 외신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9.6 연합뉴스
[의성타임뉴스] 김희열기자 = 미국 정부는 6일(현지시간) 북한이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하면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재차 경고했다.

존 커비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워싱턴DC에 있는 국무부 외신센터 브리핑에서 "북한이 러시아와 무기 이전에 개입하지 않고 우크라이나 전쟁에 개입하지 않기를 다시 촉구한다"며 "북한이 (러시아에 무기를) 지원하기로 선택하면 미국뿐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후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달 미국 재무부가 북러 무기 거래 중재 시도에 직접 관여한 3개 기관을 제재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그는 북한이 제공하는 무기가 전쟁의 향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북한이 러시아군에 대량의 탄약(major munitions)을 제공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 우리는 북한이 바그너그룹에 일부 로켓과 포탄을 제공한 것을 봤다. 그것은 한 달 전이었다"고 답했다.

북한을 공개적으로 경고하는 것 외에 북한과 직접 접촉을 시도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우리는 북한과 직접적인 외교관계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자신을 포함한 바이든 행정부 당국자들이 북러 간 관계 강화 및 무기 거래 노력과 관련해 미국이 파악한 정보를 공개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이처럼 공개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미일 3자 정상회의 이후 북중러가 협력을 강화하면서 동북아시아 안보가 불안정해지고 있다는 시각에 대해 북중러 간 "관계 확대와 심화를 분명 주시하고 유념하고 있다"고 밝혔다.그는 무기 거래를 막기 위해 한미일 3국이 협력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북러 간 무기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기 때문에 한미일 간 활발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는 않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이 반대급부로 러시아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모르지만, 북한도 이득을 볼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약은 진지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북한, 러시아, 중국, 이란의 연대를 "새로운 악의 축"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묘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이들은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위협하고 미국을 "공동의 적"으로 간주하는 국가들이라며 "당연히 우리는 이들의 관계 강화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