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 칠곡군수, 대구시의 비상식적 군부대 이전 논의‘강력 질타’
“군부대 대구시 소유 아니다. 군부대 이전이 정쟁과 지역이기주의 도구가 되어선 안 돼”
김이환 | 기사입력 2023-10-15 15:11:26

[칠곡타임뉴스] 김이환 기자 = 김재욱 칠곡군수가 대구시의 비상식적인 군부대 이전 후보지 논의를 강하게 질타했다.

김재욱 군수는 지난 13일 열린‘제10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과‘제14회 낙동강지구전투 전승행사’통합 개막식에서 대구시가 추진 중인 군부대 이전에 대해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칠곡군은 지난해 9월부터 군위·영천·상주·의성 등 대구 인근 지자체와 함께 대구시 군부대 유치전을 펼쳤다.

김 군수는“대구 군부대는 대구시와 특정인을 위한 것이 아닌 대한민국을 수호하는 국민의 방패"라며“작금에 논의되고 있는 국가 안보와 직결된 대구 군부대 이전이 정쟁과 지역이기주의의 도구로 전락되어선 안 된다는 것이 저의 소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대구시가 국방부와 군부대 이전 관련 MOU 등의 구체적 성과는 아무것도 없다"라며“군부대 이전처럼 국가 안보를 결정하는 중요한 사업을 통합 신공항 화물터미널 입지와 연관하는 등 비상식적인 이유로 기준을 긋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 김 군수는 군부대 이전에 있어 지역이기주의와 정치 논리가 아닌 군사적 관점에서 해법을 찾을 것을 주장했다.

그는“군부대 이전은 작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국군의 사기를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논의가 집중되어야 한다."라며“무엇보다도 전문성을 가진 국방부 관련 기관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국가 안보를 위해 군부대 이전에 대한 이러한 비상식적 논의를 중단해야 한다."며“상식적이지 못한 논의가 계속된다면 호국의 도시 칠곡군은 자존심을 걸고 군부대 이전 후보지 선정에서 자진해서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홍준표 대구시장은 지난 4일“대구의 군부대를 통제할 수 있는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10일 기자 간담회서도“의성의 일을 보니 군부대도 대구시의 통제권이 가능한 곳으로 할 수밖에 없다."고 발언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