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국비 확보 막판 총력전! 이강덕 시장, 역점사업 반영 집중 건의
전찬익 | 기사입력 2023-11-14 09:44:25
[ 포항타임뉴스=전찬익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국회 상임위·예결위 위원, 기재부 관계자를 만나는 등 국비 증액을 위한 총력 대응에 들어갔다.

이 시장은 13일 국회 본관에서 김정재·김병욱 의원과 함께 서삼석 예결위원장을 만나 포항시 주요 역점사업들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또한 송언석 예결위 간사 외 예결위 소속 의원 3명을 연이어 만나며 국가성장 주도 신산업인 이차전지 육성과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포항에 꼭 필요한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간곡히 건의했다.

이날 포항시가 건의한 주요 사업은 △포항 특정 경비 지역 사령부 침수 예방 사업(10억 원) △경북 디지털 혁신 거점 조성(포항 지정) △노후 산단 재생 사업(10억 원) △국립 포항 전문과학관 건립(25억 원) 등이다.

이와 함께 △포항 요트 계류장 마리나 루트 구축(15억 원) △포항 영일만항 소형 선부두 축조(8억 원) △해양 레저 장비 및 안전 기술개발(26억 원) △해양 무인 시스템 통합 실증 시험평가 기술개발(15억 원) 등 농해수위 소관 주요 사업에 대해 건의했다.

이외에도 △블루밸리 국가산단 지하관로 인프라 구축(50억 원)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글로벌 협력 지원(30억 원) △이차전지 첨단전략산업 맞춤형 인력 양성(50억 원) △철강·금속 디지털전환(DX) 실증센터 구축(28억 원)을 비롯한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에 따른 신규사업 등 산자위 소관 주요 사업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국회 일정 이후 기재부 관계자를 만나 내년도 국회 증액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겨줄 것을 다시 한번 건의했다.

포항시의 국회 증액 건의 사업은 총 20건 430억 원이다. 시는 예산심사가 진행되는 동안 지역구 국회의원, 경북도, 중앙부처 관계자 등과 적극적인 공조 아래 국비 확보에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경북 제1의 도시인 포항시가 국가 성장을 주도하고 지역 균형발전에 앞장서야 한다"며, “내년도 국비 확보 성적이 지역 핵심 현안을 위한 동력으로 이어지는 만큼 정부 예산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행정력을 국비 확보에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이강덕 포항시장은 13일 김정재·김병욱 의원과 함께 서삼석 예결위원장을 만나 포항시 주요 역점사업들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의원, 서삼석 예결위원장, 김병욱 의원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