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체감경기 두달 연속 악화…"소비 감소 영향"
김용직 | 기사입력 2023-12-01 09:09:05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회복세를 보이던 음식업·주점업 소비가 높은 외식물가 등으로 1년 반여 만에 감소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음식점·주점업 소매판매액 지수(불변지수)는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13.4% 감소하며 지난 2021년 1분기(14.1% 감소)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사진은 이날 음식점 등이 밀집한 서울 종각 젊음의거리의 한산한 모습. 2023.8.3
[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소상공인의 체감경기가 소비 감소 여파로 두 달 연속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소상공인의 11월 체감 경기지수(BSI)는 63.6으로 전월 대비 6.0포인트 하락했다.

이로써 소상공인 BSI는 추석 연휴가 있던 지난 9월 이후 두 달 연속 내렸다.

이 수치는 지난달 18∼22일 소상공인 업체 2천400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로 수치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됐다고 보는 업체가 더 많고 100 미만이면 악화했다고 느끼는 업체가 더 많다는 것을 뜻한다.

업종별로 보면 수리업(-12.1포인트), 부동산업(-11.6포인트), 교육서비스업(-8.8포인트) 등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고 제조업(1.5포인트)만 유일하게 상승했다.

소상공인은 체감경기 악화 사유(복수 응답)로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44.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날씨 등 계절적 요인(19.9%), 물가·금리 등의 상승으로 비용 증가(15.7%), 유동 인구·고객 감소(13.9%) 순이었다.

소상공인의 경기전망도 석 달 연속 나빠졌다.

소상공인의 12월 전망 BSI는 84.9로 전월 대비 4.5포인트 내려 지난 9월 이후 석 달째 하락세가 지속됐다.

겅기전망 악화 사유(복수 응답)로는 날씨 등 계절적 요인(31.2%),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28.2%), 유동 인구·고객 감소(13.1%), 물가·금리 등의 상승으로 비용 증가(10.3%) 순으로 꼽혔다.

전통시장은 11월 체감 BSI가 67.0으로 전월보다 6.8포인트 상승했지만, 12월 전망 BSI는 77.3으로 13.8포인트 떨어졌다.

체감경기는 지난달만 해도 김장철로 인해 다소 호전됐으나 이달에는 날씨 등 계절적 요인과 소비 감소 등으로 악화했다.

[표] 올해 월별 소상공인·전통시장 BSI 추이 (단위; 포인트)

구분BSI7월8월9월10월11월12월
소상공인체감57.363.670.569.663.6
전망73.783.698.095.789.484.9
전통시장체감40.750.574.760.267.0
전망56.562.0107.486.391.177.3
(자료=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연합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