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민주주의와 공동체연구소, 쿠바 한인 디아스포라 기념행사
오현미 | 기사입력 2024-03-28 13:01:07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쿠바 한인 디아스포라 103주년 사진전과 특강이 전남대 사회대 윤상원홀에서 열렸다.(사진제공=전남대학교)
[광주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대학교 민주주의와 공동체연구소가 주최한 한국과 쿠바 수교 기념 및 광주학생독립운동을 지원한 쿠바 한인 디아스포라 103주년 사진전과 특강이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전남대 사회대 윤상원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에는 고욱 광복회 광주지부장, 김병인 전남대 교학부총장, 이오현 사회대 학장, 장영태 정치외교학과 총동창회장, 이홍규 전남대 총학생회장, 일본, 우즈벡, 몽골리아, 베트남 유학생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김재기 교수는 “1921년 3월 25일은 멕시코에서 쿠바 마나티항에 288명의 한인들이 도착하면서 쿠바의 한인사회가 시작된 날"이라고 밝혔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