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위림리 골재체취 현장 환경오염 심각
김정욱 | 기사입력 2018-10-25 08:25:14


[제천타임뉴스=김정욱] 충북 제천시 금성면 위림리 223-1* 번지 주변 골재채취업 현장이 환경 규정을 지키지 않고 있어 관계당국에 지도단속이 시급하다.

이 곳 골재채취 현장에서 대형 덤프트럭들이 모래 등을 실어 나르고 있지만 오폐수와 비산먼지 등을 막기 위한 장치를 기준에 맞지 않게 설치 수질오염을 발생시키고 있지만 수개월 째 영업을 하고 있다.

특히 현장엔 법에 따라 마땅히 설치돼야 할 세륜시설, 침사조 측면살수시설을 등의 안전장치가 없어 현장에서 발생한 오폐수가 인근 주변 토지로 방류, 2차 오염으로 인한 피해가 예상된다.

대기환경보전 법은 비산먼지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시설의 설치 및 필요한 조치에 관한 엄격한 기준(제58조 제5항 관련) 별표 15에 따라 처리토록 돼있다.

한편 이곳 현장의 경우 수조를 이용한 세륜시설로 그 규격도 수송차량의 1.2배 이상, 20cm 이상의 수조 깊이, 수송차량 전장의 2배 이상의 수조 길이와 침전조 및 배관 설치를 규정하고 있다.

공사업체는 보란 듯이 이곳 현장에는 세륜장에서 발생된 폐수를 아무런 조치 없이 대형 더프 트럭 차량이 지나갈 때 무단 배출하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세륜 과정에서 나온 폐수는 수질오염방지 시설인 집수조나 침전조를 설치해 배출허용기준치 이내로 적정 처리한 후 방류해야 함에도 그대로 인근 통해 배출하고 있어 인근 지역 토지의 심각한 오염될 우려가 컸다.

제천시 관계자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처리토록 부서에서 협의 중 이라며 환경오염이 발생되지 않도록 개선명령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