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민석 평양 5·1 경기장서 BTS 출연 콘서트 추진 BTS를 정치적 이용 말라" 팬들 반발 "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1-10 05:52:52
자유진영의 문화알리기 '정치적 쑈'가 돼서는 안돼

안민석 의원, 방탄 잘나가는 데 도와준 거 있나요?"

BTS 소속사 빅히트 측은 이날 공식 발표에서 "현재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소속사는 말 없는데… 'BTS 평양공연' 한다는 안민석

文대통령 방북 연설한 5·1 경기장서… 北, 개보수 비용 비공식 요청한 것으로 알려져

-안민석의원"자유진영의 문화"..? ...'안민석의원에게 어울리는 것인가?'

하는 의아스러운 비난여론 일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월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기념해 오는 9월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방탄소년단(BTS)이 출연하는 콘서트를 추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한 언론을 통해 "지난 연말 BTS 측에 콘서트 출연을 제안했고, 일정 조정이 가능한지 문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안 의원은 민주당 남북문화체육협력특별위원장도 맡고 있다.

5·1경기장은 지난 9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15만 명의 평양 시민 앞에서 대중연설을 한 장소다. 

이곳에서 BTS 등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들이 공연하면 평양 시민에게 자유진영의 대중문화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고, 가수들에게도 의미 있는 경험이 되리라는 게 안 의원의 기대다. 하지만 실제 공연 개최 여부는 불확실하다.

BTS 소속사 빅히트 측은 이날 공식 발표에서 "현재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BTS 출연이 불발될 경우 다른 아티스트를 초청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BTS를 정치적 이용 말라" 팬들 반발

지난해 11월에도 안 의원은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당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에서 내년(2019년) 정도에 BTS의 평양공연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말해 팬들의 항의를 받은 바 있다.

당시 BTS 팬들은 "BTS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 "여당이 가라고 하면 가야 하느냐"며 반발했다.이들은 "콘서트를 할지 말지는 회사와 BTS가 직접 결정한다.

정치에 그만 좀 이용해 먹으세요" "방탄은 정치에 이용당하려고 음악 하는 거 아니다"라면서 "전에 군 면제 이야기 하셨을 때도 본인 정치에 방탄 이용하셨죠. 다 기억한다. 팬도 유권자다. 제발 정치는 정치인들이 알아서 잘하시고 방탄은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세요" 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국회의원 배지 달았다고 말도 안 되는 거 자꾸 강요하지 말라" "안민석 의원 자꾸 방탄에 빨대 꽂는데, 진짜 공연 성사키고 싶으면 어느 정도 준비되고 진척 있을 때 언론에 입 떼시길"

또한 일각에선 "정신나간짓 그만해라"..."진정한 자유민주평화가 찾아온것도 아닌데 과연 누굴 위해서? 오버하는 것인지..."

자유진영의 문화알리기 '정치적 쑈'가 돼서는 안되는데 안타까워 자유진영이라는 용어가 안민석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라는 비난여론도 만만치 않다.

한편 이날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안 의원을 향한 BTS 팬들의 비판 글이 이어지고 있다. 

안 의원은 "콘서트 전에 가능하면 5·1경기장 리모델링을 마쳤으면 한다"며 "북미정상회담과 남북정상회담 이후 상황에 따라 실행 가능 여부는 유동적"이라고 부연했다.

안 의원은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기념해 우선 비무장지대(DMZ) 내 태봉국 철원 성터 인근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콘서트를 여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안 의원은 이를 위해 최근 현장을 답사해 군사분계선 이남 안전한 지역의 넓은 공터 등 콘서트가 가능한 부지를 물색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북측에서 가수와 관객들이 걸어 내려와 함께 공연하고 즐기는 이벤트를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만일 공연단이 평양에 가게 되면 숙박 시설이 문제"라며 "대동강 변에 텐트를 설치해 숙박하는 방안도 아이디어 차원에서 생각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또한 보수층에서는 정말 황당한 생각이라고 비난여론과 과연 누굴 위한 성급한 평화쇼인지 모르겠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안민석은 앞서 2007년에도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공동대표 자격으로 방북, 평양시체육단 사동구역 축구장에 인조잔디를 제공하는 사업을 주도한 바 있다.

한편 2005년에는 민간 차원의 체육용품 지원사업을 협의하기 위해 도라산역에서 개성까지 운전해 방북한 적이 있다.  

현직 국회의원이 자신의 차를 직접 몰고 북한에 들어간 것은 안 의원이 유일했다.이런 그의 독특하게 튀는 조급한 성격이 국민의 공감적인 차원에서 중대한 일들을 망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서울타임뉴스=서승만 기자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