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스텔스機, 3월 두대 도착한다… 올해 10대 도입예정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1-15 03:13:58

北 의식, 실전배치 행사 규모 고심하나 일각에선 북한의식 자체가 이미 스텔스기 도입 의미를 반감시키는 작용에 우려하고 있다.

우리 공군이 작년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인수한 F-35A 스텔스 전투기 6대 가운데 2대가 오는 3월 말 처음으로 한국에 도착한다. 공군은 금년에 총 10여대의 F-35A를 들여와 실전 배치할 예정이다. 한국도 중·일·러 등 주변 강국처럼 스텔스기 보유국 대열에 합류하게 되는 것이다.

군 소식통은 13일 "3월 말 한국에 도착하는 F-35A 2대의 실전 배치 시점은 4~5월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공군은 지난해 3월부터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록히드마틴 공장에서 모두 6대를 인도받은 뒤 현재 미국 애리조나 루크 공군기지에서 조종사 적응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F-35A 도입 사업은 오는 2021년 완료될 계획이며 그때까지 7조4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총 40대가 실전 배치된다. 5세대 스텔스 전투기인 F-35A는 최대 속력 마하 1.6(음속의 1.6배)에 항속거리는 2170㎞에 이른다.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 최대 8.2t의 미사일·폭탄을 장착하고 적 레이더망에 탐지되지 않은 채 목표물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의 핵·미사일 기지, 이동식 미사일 발사 차량 등을 타격하는 '전략표적 타격'(킬 체인)의 핵심 전력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F-35A 실전 배치는 북한도 위협적으로 받아들이겠지만 중·일·러 등 주변국들의 스텔스기 도입 가속화 움직임을 감안할 때도 의미가 있다"고 했다.

일본은 지난해 10여대의 F-35A를 실전 배치했으며 총 147대의 F-35(F-35A 105대, 수직이착륙형 F-35B 42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중국은 지난해 국산 J-20 스텔스기의 실전 배치를 시작했다. 군 당국은 F-35A가 도착한 뒤의 전력화 행사 시기와 규모 등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지난해 3월 말 미국에서 있었던 F-35A 1호기 출고식에 대해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하는 등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타임뉴스=서승만 편집국장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