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지금 집사기엔…" 부동산심리 `역대 최저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1-16 21:11:37

심리지수 90.7 전달比 5.4P↓주택시장 보합→하강 전환

예전의 호황을 뒤로하고 경제의 잠재 성장률 하락, 주택 보급률 확대, 부동산 주요 소비층인 베이비부머의 은퇴, 그리고 젊은 층의 주택 구매력 약화 등 여러 요인들이 산적하며 대한민국 부동산도 바야흐로 저성장체제로 접어들었다. 

이러한 격동의 시장 속에서 한낱 개미에 불과한 우리들이 스스로도 잘 인식하지 못하는 심리적인 이유가 산재해 있다.


개인이 스스로가 똑똑하게 행동할 것 같아도 대부분 ‘상황의 힘’에 무너진다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그러면서 시류를 따르는 단기적인 투자 지침이나 미래 예측을 담기보다 부동산 시장에 깔린 복잡다단한 인간의 심리다.

왜 여자들이 아파트를 좋아하는지, 왜 전문가들까지 호가에 휘둘리는지, 왜 우리는 이익을 얻는 것보다 손해 보는 것에 더 민감한지, 왜 자기가 산 집은 장점만 보이는지, 왜 전문가들의 시장 전망은 다 비슷한지, 왜 다들 자기가 사는 동네가 최고라고 생각하는지 등등 주변에서 수시로 벌어지는 일들이다.

우리 모두에게 새로운 터닝포인트는 무엇인가? 

투자자와 실구매자, 집주인과 세입자, 30대 젊은 층과 베이비부머 이상의 연령층 등 저마다 다른 입장에서 최대한 합리적으로 판단하고 행동하는 중요하다.

정부 규제 여파로 부동산 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 

수도권과 지방, 주택과 토지 구분할 것 없이 전월 대비 심리지수가 모두 낮아졌다. 보합 상태이던 수도권 부동산·주택매매 심리지수도 하강 국면으로 돌아서거나 보합 국면을 간신히 유지하고 있다.

국토연구원이 16일 발표한 `2018년 12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부동산(주택+토지) 소비자심리지수는 90.7로 나타났다.

이 조사를 시작한 2011년 7월 이후 최저치다. 

전달보다 5.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소비자들이 부동산 경기를 하강 국면으로 보고 있다는 뜻이다. 이 조사는 전국 중개업소 2240곳, 일반인 6400가구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수치가 0~95면 부동산 경기가 하강 국면을, 95~114면 보합 국면을, 115~200이면 상승 국면을 의미한다.

수도권은 91.5로 전달 대비 8.4포인트 떨어지며 하강 국면으로 진입했다. 

비수도권은 90.1로 1.7포인트 하락하며 전달에 이어 하강 국면을 유지했다.

특히 서울은 전달 106.5에서 93.9까지 12.6포인트 급락했다. 광주와 전남도 각각 8.0포인트, 7.8포인트 떨어졌다. 경북만 5.1포인트 상승했다.

주택시장(매매+전세) 소비심리도 보합·하강에서 일제히 하강 국면으로 돌입했다. 

전국은 전달보다 5.6포인트 깎인 90.6을 기록하고, 수도권은 9.0포인트 낮아진 91.2로 조사되며 보합 국면에서 하강 국면으로 돌아섰다. 

비수도권은 90.2로 전달 대비 각각 1.6포인트 하락하며 하락 국면을 유지했다.

주택매매 소비심리의 경우엔 비수도권이 하강 국면으로 돌아섰다. 

93.6으로 전월보다 1.7포인트 낮아졌다. 

수도권은 100.7, 전국 기준으론 97.2로 조사됐다. 전월보다 각각 9.5포인트, 6.1포인트 하락했으나 보합 국면은 유지했다.

주택전세 소비심리는 계속 하락세를 보이며 하락 국면을 유지했다. 

전국이 84.1로 전달보다도 5.2포인트 하락했다.


수도권(81.8)과 비수도권(86.8)도 전월보다 각각 8.5포인트, 1.5포인트 낮아졌다.

전국 토지시장 소비심리는 90.9로 전달보다 3.7포인트 떨어지며 하강 국면을 유지했다. 

수도권은 93.7로 3.2포인트 낮아지며 하강 국면으로 전환했다. 

비수도권은 89.4로 3.0포인트 깎이며 하강 국면을 유지했다. 

타임뉴스=서승만기자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