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서승만 컬럼]큰 악어가 작은 악어와 길을 걷고 있었다... 경찰들 도대체 왜 이러는가?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2-07 02:45:12

[타임뉴스=서승만 칼럼]

강남경찰·유흥업소' 유착...5년간 징계 11건 빙산의 일각.

징계도 아랑곳않고 더 교묘한 방식으로 단속 무마와 상납 관행을 이어가고 있었다.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근본적 해결점은 과연 없는건가?

강남·서초·송파署 경찰 11명 단속무마 대가 돈받아 파면·해임 업주로부터 상납금·향응 1억 넘어 '버닝썬' 클럽 유착의혹도 커질듯

최근 5년간 유흥주점 등 불법업소가 밀집한 서울 강남권에서 근무한 경찰 11명이 단속 무마를 대가로 돈을 받아 징계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받은 상납금은 1억원이 넘는다.

이 중 최근 ‘버닝썬’ 클럽과 유착 의혹이 제기된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은 4명이었다. 

경찰과 클럽 간 유착에 대한 의혹의 눈초리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6일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최근 5년 강남권 경찰 징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 1월30일까지 서울 강남·서초·송파경찰서 경찰관 11명이 유흥·불법업소에서 단속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상납을 받아 징계받았다.

징계 수위는 파면 6명, 해임 1명, 정직 3명, 강등 1명이다. 

이들이 업주로부터 받은 상납금과 향응은 총 1억172만원가량이다. ‘버닝썬’을 비롯한 국내 최대 유흥가를 담당하는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징계받은 경찰은 총 4명이다.

강남서는 2009년 경찰 24명이 매달 유흥업소로부터 금품을 상납받고 단속을 무마해준 사실이 적발돼 무더기 중징계를 받았던 역삼지구대의 관할서다. 

이 같은 논란 이후에도 상납 관행이 계속된 것이다.

2014년에는 강남서에서 3명의 경찰이 징계를 받았다. 

이들은 강남서 경무과 소속으로 성매매업소 및 유흥주점 관계자로부터 478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아 각각 파면·정직·강등 처벌을 받았다.

2017년에는 무등록 자동차 대여업자가 논현1파출소 경찰에게 1,080만원 상당의 향응을 접대했고 해당 경찰은 파면당했다. 

강남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흥업소 밀집도가 낮은 서초·송파경찰서에서 징계받은 경찰은 각각 5명, 2명이다. 

이들 중 6명이 유흥업소 등 업주로부터 총 6,113만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접대받아 3명이 파면되고 1명이 해임됐다.

다만 상납금액이 100만원을 밑도는 경찰 2명은 정직 처분됐다. 

나머지 1명은 2016년에 무등록 렌터카 업주로부터 2,500만원 상당의 향응을 받아 파면됐다. 

이는 빙산의 일각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유흥·오락 등 불법업소 단속을 벌이는 일선서 풍속계 소속 경찰 관계자는 “강남권 경찰의 업소 유착 의혹은 하루 이틀이 아니다”라면서 “단속이 강화되는 만큼 이들은 더 교묘한 방식으로 단속 무마와 상납 관행을 이어가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경찰의 불법업소 단속 무마 상납 관행에 대해 경찰청 청문감사관실은 “현재로서는 답할 수 없다”고만 했다. 

이 의원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제기된 의혹을 명확히 규명하고 경찰과 유흥업소 간 유착을 근절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이 보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이 커지는 만큼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달 30일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해 버닝썬 내 성폭력, 마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 등을 집중 내사하겠다고 밝혔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