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서울 전셋값 15주째 하락…빚내 집 산 갭투자자들 ‘좌불안석’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2-12 09:38:41

일부지역 전세물량 늘면서 2주택자들 ‘역전세·깡통전세’ 우려 ㆍ

현장선 “체감할 정도까진 아니다”…전문가들 “모니터링 필요”

전·월세 가격 약세가 계속되면서 집값 상승기 때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을 과도하게 끌어들여 집을 산 갭투자자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2주택자의 경우 은행권 대출이 꽉 막혀 있어 역전세(전세금을 빼주지 못하거나 세입자를 구하지 못하는 현상)나 깡통전세(집가격이 전세보증금보다 낮아지는 현상)가 발생할 경우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역전세와 깡통전세는 아직은 일부 지역에 한정된 이례적인 현상이지만 공급확대 속에 시장약세가 장기화되고 보유세 부담까지 겹치면 의외로 확산될 수도 있다. 

1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18% 하락했다.

지난해 10월29일 이후 15주째 하락세다. 특히 송파구 헬리오시티 등 대규모 신규 입주로 강남(-0.49%), 강동(-0.47%), 서초(-0.26%), 송파(-0.37%)를 비롯한 강남 11개구 모두 전셋값이 떨어졌다. 

경기(-0.08%)와 인천(-0.05%)도 전셋값이 떨어졌는데 각각 영종도와 의왕의 신규 입주물량의 영향이 크다고 감정원은 분석했다.

지방에서도 전셋값은 0.04% 하락했다. 경기침체 여파에다 신규 입주물량이 있는 울산은 0.12% 떨어졌다. 

전셋값 하락은 어느 정도 예견돼 왔던 일이라는 게 시장의 평가다. 

올해 9510가구가 입주하는 ‘헬리오시티’나 ‘고덕 그라시움’ 등 1만896가구가 입주하는 강동구 재건축 공급물량 등은 이미 3~4년 전 늘어난 분양물량의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인근 공인중개업소 ㄱ씨는 “이달 말 입주를 시작하는 ‘래미안 블레스티지’(옛 개포주공2단지)도 있는데 몇 년 전부터 거기로 가려고 계획한 세입자들도 꽤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전셋값이 하락하더라도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깡통전세 같은 극단적인 상황까지 가는 경우는 많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지표와 달리 현장에서는 전셋값 하락이 체감할 정도가 아닌 데다 전셋값이 떨어졌다고는 해도 2년 전보다는 소폭 오르거나 보합인 곳이 많다는 것이다. 

최근 집값 상승으로 다시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금 비율)이 크게 벌어져 집값이 하락하더라도 전세가격 아래로 내려가는 것은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문제는 ‘빚내서 집 사라’는 정책 이후 부동산시장이 불붙으면서 갭투자로 집을 산 사람들이다.

특히 2016~2017년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일시적으로 전세가율이 높아지자 소액의 자기자금만 가진 채 세입자의 전세보증금에 기대어 집을 샀던 사람들이 많다. 

일부 갭투자자들은 퇴직금 중간대출, 주택담보대출·신용대출, 카드대출 등 ‘영끌투자(영혼까지 끌어들이는 투자라는 뜻)’로 자금을 마련하기도 했다. 

자금 여유가 없는 이 같은 갭투자자들은 요즘처럼 매매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전셋값이 소폭이라도 떨어지면 세입자에게 제때 보증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특히 9·13대책으로 2주택자에 대한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이 꽉 막혔기 때문에 은행권에서는 추가적으로 돈을 빌리고 싶어도 빌리기 어렵다. 

한때 ‘갭투자의 성지’로 불렸던 성북구 길음동에서 공인중개업소를 운영하는 ㄴ씨는 “3~4년 전에는 주택담보대출도 막 나오고 했기 때문에 5000만원만 있으면 집을 살 수 있었다”며 “그런 분들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강남권의 경우 집주인들이 세입자에게 제때 보증금을 주지 못할 경우 전세보증금을 낮추고 차액을 월세로 돌리는 ‘역월세’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며 “소액의 자기자본을 가지고 갭투자에 나선 사람은 모니터링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