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가계부채 브레이크가 없다' GDP대비 86.1%...증가속도 세계 2위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3-17 06:49:37
부동산대책 더 쓸 카드가 없다..베이비붐세대 생계형 자영업대출, 사회보장으로 대응을  

[타임뉴스=서승만 기자]가계빚 증가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총량 부담은 물론이거니와 증가속도도 여전히 빠른 모습이다.

한국은행, BIS
16일 한국은행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지난해말 가계신용은 1534조631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총생산(GDP)(1782조2689억원) 대비 86.1%에 달하는 수준이다. 전년(83.8%)보다 2.3%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GDP대비 가계부채 비중은 2006년 60%를, 2012년 70%를, 2016년 80%를 돌파하는 등 증가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BIS가 집계하는 작년 3분기말 GDP대비 가계부채 비중은 전분기대비 0.9%포인트 상승한 96.9%를 기록했다.

이는 BIS가 집계하는 43개국 중 두 번째로 가장 빠른 증가세다. 중국은 1.2%포인트 늘어 반갑지 않은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한은 관계자는 “부채비율이 높아지고 있고 상승폭도 크게 줄지 않고 있다.

당분간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줄 것 같지 않다. 총량관리와 안정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부동산과 관련해 내놓을 수 있는 카드는 이미 다 썼다는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또 베이비붐세대의 은퇴가 지속되면서 이들의 생계형 자영업 대출은 여전히 우려스럽다는 관측이다. 실제 한은이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DB) 100만여명을 활용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2분기말 현재 자영업자 대출규모는 590조7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6% 늘었다.

이는 2017년(14.4% 증가) 보다 증가세가 확대된 것으로 가계대출 증가율이 2017년 이후 점차 둔화하는 것과 다른 모습이다.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가계부채 증가 요인으로는 집값 상승에 따른 추격매수와 노후 대비가 안 된 베이비붐세대가 은퇴하면서 자영업 생계형대출을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정부의 가계부채 억제책에도 불구하고 (한은이 기준금리를 낮춰) 금리가 워낙 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1차적으로는 부동산 가격이 열쇠를 쥐고 있다. 부동산 가격이 좀 더 떨어진다면 가계부채가 더 증가하긴 쉽지 않을 것이다.

경제 상황을 보면 금리인상은 어렵다. 정부가 할 수 있는 카드도 대부분 써서 기존 정책을 양적으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부동산문제는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며 “고령화와 함께 은퇴인구가 늘어난다는 점에서 생계형 대출 증가를 잡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금융정책이 아닌 사회보장적 측면에서 이들 자영업자를 어떻게 보호해 줄 것인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