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민주당, 청년 고용장려금...총선을 앞두고 민심 이반이 뚜렷한 20대 겨냥한 선심성 정책지적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5-27 01:38:53
한국당 발목잡기에 일자리 대책 차질 주장...'야당 탓'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지난 정부때 그당시 야당인 민주당은 잘못된 것을 사사건건 대통령 탓으로 돌리며 국정에서 손을 떼라고 일갈 하기도 했다.
지금의 여당말대로 앞으로 20년은 정권을 잡겠다고 한다면 책임의식을 갖고 "기본은 해놔야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섞인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는 이유 이기도하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경기도 성남 분당구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열린 청년일자리를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앞서 취업준비생들을 격려 방문하고 있다.

여당, 거듭된 추경 압박나서

총선을 앞두고 민심 이반이 뚜렷한 20대를 겨냥한 선심성 정책인가?

한국당 발목잡기에 일자리 대책 차질 주장
청년고용장려금, 총선용 선심성 정책 지적도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때문에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로 인해 청년 일자리 대책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도 했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설훈 최고위원은 지난 24일 성남 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원자가 몰려서 예산이 바닥나 추경 없이는 신청을 못 받는 상황"이라며 "(추경이 필요한데) 한국당의 장외투쟁 탓에 청년 일자리 대책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추경 처리를 방기해 청년들이 취업 기회를 놓친다면 누가 책임질 것이냐"며 "입만 열면 '청년 실업률 급증'이라면서 정작 해야 할 일은 안 하는 한국당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성토했다.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은 청년을 정규직으로 고용한 중소·중견기업에게 청년 추가 채용시 1인당 연간 최대 900만원을 3년 동안 지원하는 제도다. 사실상 '현금 살포' 성격을 띠고 있다.

민주당은 해당 제도가 기업의 청년 채용을 촉진한다고 봤다. 이해찬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 3월까지 3만8330개 기업이 이 제도를 활용해 기존 근로자를 줄이지 않고 청년 18만 1659명을 채용했다"고 강조했다.

지난 정부때 그당시 야당인 민주당은 잘못된 것을 사사건건 대통령 탓으로 돌리며 국정에서 손을 떼라고 일갈 하기도 했다. 지금의 여당말대로 앞으로 20년은 정권을 잡겠다고 한다면 책임의식을 갖고 "기본은 해놔야 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섞인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는 이유 이기도하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