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르바이트의 실태 및 최저임금 인식 조사 발표
이창희 기자 wish5649@gmail.com
기사입력 : 2019-06-17 11:56:39
청년은 고프고 고용주는 고달프고 물가는 오르고

[서울타임뉴스=이창희기자]대학 내일 20대 연구소는 최근 6개월 이내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전국 만15~29세 남녀 500명과 고용 경험이 있는 전국 만 30~59세 남녀 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아르바이트 경험자 5명과 고용주 4명에게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6개월간 아르바이트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경험자가 3.32점, 고용주가 3.28점으로 전반적으로 비슷한 만족 수준을 보였다. 급여 수준, 처우, 취업/진로 도움, 근무 강도에 대한 평균 점수는 전반적으로 고용주가 경험자보다 높았으나, 근무 강도 점수는 경험자(3.25점)보다 고용주(2.92점)가 더 낮았다.

한편 취업/진로 도움 정도는 경험자가 2.78점, 고용주가 3.30점으로 인식 차이가 가장 큰 항목으로 나타났다. 대학생 아르바이트 경험자 심층 인터뷰에 따르면 아르바이트를 구할 때 향후 진로 경험을 쌓을 수 있거나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업무를 고려하나, 실질적으로 큰 도움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2019년 법정 최저 시급(8350원)에 대해서 경험자의 45.4%, 고용주의 54.3%가 높다고 응답해 양측 모두 현재 최저 시급을 다소 높은 편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그러나 적정 최저 시급을 물었을 때, 고용주는 8336원, 경험자는 8738원이라 답해 차이를 보였다. 심층 인터뷰에 따르면 알바생과 고용주 양측 모두 물가 대비 현재 최저 시급 금액은 적정 수준이라고 보고 있으나 도입 기준 및 소상공인 보호 정책 등에서 견해차를 보였다.

최저 시급 상승의 영향으로 아르바이트 경험자의 절반(50.0%)이 수입이 좋아졌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고용 및 근무 환경은 다소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경험자의 65.4%가 구직 활동이 힘들어졌다고 답했고, 58.2%가 원하는 근무 시간 및 기간을 조정하기 힘들어졌다고 답했다. 심층 인터뷰에서 고용주는 최저 시급 상승 대응책으로 무인 포스기를 도입하거나 근무 시간을 조정하고 있었다. 또한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해 구인 공고를 올리기 보다 주변인을 활용해 검증된 사람을 뽑고 있다고 밝혔다. 경험자 역시 이로 인해 근무 환경이 나빠지거나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정은미 선임연구원은 “아르바이트 경험자와 고용주 모두 현재 최저 시급 금액 자체는 적정 수준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다만, 경험자는 단순 시급 상승보다는 고용 환경과 처우 개선을 바라고 있고, 고용주는 보호 정책 없이 임금 인상의 부담을 개인이 짊어지게 한 점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단순히 최저 시급을 인상해야 한다거나 동결해야 한다는 이분법적인 논리로 갈등을 확대하기보다 이면에 담긴 각자의 견해차를 이해하고 실질적인 합의점을 찾아가는 방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르바이트 실태 및 만족도, 최저 시급에 대한 인식 조사에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