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충북, 단체관광객 인센티브 지원에 의존...관광객유치정책 변화 필요
한정순 기자 h240520@naver.com
기사입력 : 2019-07-15 03:13:31
'돈 주고 모셔 와야 하는' 외국인 관광객...잠시 머무는 효과

[충북타임뉴스=한정순기자 ]단체관광객 인센티브 지원에 의존하고 있는 도내 각 시·군의 외국인관광객 유치 정책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도내 기초자치단체들의 외국인관광객 유치 정책이 인센티브 지원에만 치우쳐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충북도청
'돈 주고 모셔 와야 하는' 외국인 관광객

충북 지자체 인센티브 지원에 의존
8개 시·군 예산 책정… 실적은 저조
전문가 "잠시 머무는 효과만" 지적


일각에서는 '돈으로 관광객을 끌어 오고 있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관광객 유치 인센티브란 흔히 단체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에게 해당 지자체가 지원하는 차량비와 숙박료 등을 말한다.

도내 8개 일선 시·군(청주, 충주, 제천, 진천, 증평, 괴산, 영동, 단양)에서 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가 지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인센티브 지급 조건은 지자체에 따라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예컨대 단양군은 △단체관광객 50명 이상 방문 △관내 1박 이상 숙박 △유료관광지 2개소 이상 방문 △관내 음식업소 1식 이상 이용 등의 조건을 충족한 여행사에게 버스 임차료 실비의 50%를 지원한다.

청주시는 숙박관광(유료관광지 포함 관내 관광지 3개소 이상+식당 2식 이상+숙박 1박 이상)을 하는 30명 이상 내국인 또는 20명 이상 외국인 단체관광객에 대해 각각 차량비 45만 원을 지급한다.

문제는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사업의 실효성이 매우 낮다는 점이다.
특히 외국인관광객 유치 효과는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올해 8개 시·군은 인센티브 지원을 위해 예산 3억2천만 원을 책정했다.
지자체별로는 △청주 1천만 원(외국인 대상) △충주 3천만 원 △제천 1억3천만 원 △진천 500만 원 △증평 1천만 원 △괴산 1천500만 원 △영동 1억 원 △단양 2천만 원이다.

하지만 외국인관광객 유치 실적은 매우 저조하다.
올해 청주시와 증평군은 외국인단체관광객 인센티브를 한 푼도 지급하지 못했다.
시·군 관계자는 "보통 여름부터 외국인관광객이 늘어난다"고 설명했다.

괴산군과 제천시는 지난해 외국인단체관광객 유치 인센티브 지원 실적이 없으며, 특히 괴산군은 올해도 같은 상황이다.

충주시의 경우 지난해 인센티브를 받고 시를 찾은 단체관광객(2천342명) 가운데 외국인은 29명(1.2%)에 불과했다.

또한 여행사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인센티브 지원 제도로는 개별 여행으로 바뀌는 관광 트렌드에 대응할 수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상황이 이런데도 일선 시·군에는 인센티브 지원제도 외에 별다른 외국인관광객 유치 전략이 없는 실정이다.

더욱이 이러한 지적에 대해 일부 담당공무원들은 "기초단체가 외국인관광객 유치에 나설 여력이 없다", "광역단체나 국가에서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인센티브 지원과 같은 '단기 처방'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

정삼철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수석연구위원은 "인센티브 지원 제도는 '궁여지책'이자 사업 초창기에 하는 마케팅 기법이다. 돈을 주고 잠시 지역에 머물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역의 자체적인 여행 프로그램이 만들어져야 한다. 장기적으로 지역 관광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기초단체별로 어렵다면, 행정단위를 넘어 인근 지역과 협력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