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브레이크 없는' 최저임금, 경제 성장률 보다 6배 더 높았다
우장기 기자 news@timenews.co.kr
기사입력 : 2019-07-16 04:48:10
2018년 임금 16.4% 인상

[타임뉴스=우장기 기자] '물가상승이 먼저냐 최저임금 상승이 먼저냐' 해묵은 논쟁이다. 물가가 올랐기 때문에 최저임금을 올려야만 한다거나, 최저임금이 올랐기 때문에 물가가 덩달아 오른다는 식의 논리다.

이 논쟁보다 중요한 것은 최저임금의 상승이 국내 경제에 얼마나 긍정적인, 또는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는지를 파악하는 것이다.

현 상황만 놓고 보자면, 최저임금이 크게 상승했다고 해서 국내 실질성장률이 큰 폭으로 증가하지는 않았다.

실질GDP는 2.7% 증가 
올해 성장률 더 낮아질 수도

"2년간 급격한 임금 인상 

부작용 지속… 노사 신음"
14일 최저임금위원회에 따르면 2020년도 국내 최저임금 시급은 8천59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 최저임금 8천350원보다 240원, 2.87% 오른 액수다. 최근 10년 새 2010년 2.75%(110원) 인상 이후 두번째로 낮은 인상률이다.

앞서 2018~20109년 국내 최저임금은 10% 이상 큰 폭으로 늘었다.
2017년 6천470원이던 최저임금은 다음해인 2018년 7천530원으로 1천60원, 16.4% 껑충 뛰었다.

16.4%라는 증가율은 국내에 최저임금 제도가 도입된 1988년 이후 두번째로 높은 증가율이다. 증가한 시급도 가장 많았다.

앞서 2000년 9월부터 2001년 8월까지 최저시급은 1천865원 으로 이전보다 16.6%(265원) 증가했다.

또 2019년 최저임금은 8천350원으로 전년도보다 820원, 10.9% 인상됐다.

10%가 넘는 인상률을 보인 해는 수차례 있었지만, 인삼된 금액은 2018년 1천60원에 이어 두번째로 많은 액수다.

이처럼 앞서 2년 간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만큼 큰 폭으로 최저임금이 상승했다.
하지만 국내 경제 성장률은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

2018년 실질국내총생산(Real GDP) 증가율은은 2018년 2.7%다. 
실질국내총생산은 국내총생산(GDP 또는 명목GDP)을 결정짓는 주요 요소인 '최종 생산물의 양과 가격' 중에서 '최종 생산물의 양' 변동만을 확인하는 측정값이다.

물가변동의 효과를 제거하고, 생산활동의 추이만을 반영한 순수 물량측정장치로 활용된다.실질국내총생산 성장률이 2.7%를 보인 2018년 최저임금은 16.4% 뛰었다. 최저임금 상승률이 13.7%p 높다. 최저임금 상승폭이 성장률의 6배 이상이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초 발표한 '2019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분기 실질국내총생산 성장률은 -0.4%다. 

이 기조라면 올해 실질국내총생산은 지난해보다 낮아질수밖에 없다. 하지만 올해 최저임금은 지난해보다 10.9% 인상된 바 있다. 

내년도 최저임금 상승률 하향조정은 이미 국내 경제 성장률을 훌쩍 뛰어 넘는 최저임금 상승으로 경제계·노동계가 모두 신음하는 상황에서 내려진 때늦은 속도조절로 비춰지고 있다.

도내 경제계 인사는 "노사 모두를 충족할 수 있는 최저임금안이 결정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면서도 "내년도 최저임금 상승폭이 낮다는 문제보다는, 이미 2년 간 급격한 속도로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인해 발생할 문제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년간 브레이크 없이 올라간 최저임금으로 인해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더 많은 근로자와 사업주들이 곤경에 처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