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
전경련, 이스라엘 대통령 초청 경제포럼 개최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7-17 03:27:06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을 초청해 한-이스라엘 경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6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이스라엘 대통령 초청 한-이스라엘 경제포럼에서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가운데)이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과 입장하고 있다.

전경련은 주한이스라엘경제무역대표부와 함께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권영진 대구시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럼을 진행했다.

허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과 이스라엘은 상호보완적 산업구조를 가진 좋은 파트너”라며 “한국은 세계 수준의 제조업 기반을, 이스라엘은 의료바이오·정보통신·항공우주 등 하이테크 산업에 강점이 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협상 중인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되면 양국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럼에서는 5G 기술과 사이버 보안이 주제로 다뤄졌다. 한국은 SK텔레콤이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한 한국의 기술경쟁력을 소개했다. 이스라엘 총리실 직속 국가사이버국 이갈 우나 국장은 이스라엘의 사이버 보안 환경을 발표했다.

국가사이버국은 이스라엘의 사이버 보안 컨트롤타워로, 컴퓨터 긴급 구조팀(CERT)을 운영한다.

이스라엘은 세계 1위 사이버보안 기업인 체크포인트를 포함해 세계 500대 사이버 보안업체가 미국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이스라엘은 또 2017년 한 해에 스타트업이 700개 순증할 정도로 창업이 활성화돼있다.

이스라엘 혁신청은 '기술이전-인프라-스타트업-중소기업-대기업'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서 투자를 주도하고 있고, 특히 AI 기술에 집중한다.

산학협력 프로그램과 관련한 패널 토론에는 히브리대의 기술이전회사인 이쑴(Yissum), 바르일란대의 벤처코칭기관인 언박스(Unbox), 벤처캐피탈 기업 카멜(CARMEL)과 한국의 포스텍, 울산과기원, 요즈마그룹 한국법인 등이 참여했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