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주택가격 변화] "어차피 물가 상승만큼 오를 것" vs. "정부의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 때문에 하락할 것"
이승근 기자 isg2393@hanmail.net
기사입력 : 2019-07-21 08:04:12

[타임뉴스=이승근 기자] 올 한해 보유주택의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사람들은 어차피 물가가 상승하는 비율만큼 집값은 오르기 마련(37%, 중복응답)이라는 인식을 가장 많이 내비쳤다.

역사적으로 집값은 잠시 주춤할 뿐 계속 올라왔기 때문이라는 의견(26.8%)도 많아, 결국 주택가격은 어떻게든 오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그 다음으로 아직 주변에 정리 및 개발될 곳이 많은 지역의 주택이라는 이유(30.9%)로 보유주택의 가격상승을 예상하는 시각도 많았으며, 서울 지역의 아파트를 원하는 사람들이 아직 많고(26%), 아파트를 사고 싶어하는 고정수요가 항상 넘치기 때문에(21.5%) 자신이 보유한 주택가격에 상승효과를 일으킬 것이라는 전망도 많은 편이었다.

그에 비해 올해 보유주택 가격의 하락을 예상하는 사람들은 현재 정부가 내놓고 있는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의 영향을 받을 것(44.2%, 중복응답)이라는 이유를 가장 많이 꼽았다.

현재 집값 자체가 너무 비싸다(34.7%)는 인식도 적지 않았으며, 집값이 계속 떨어지고 있지만(25.2%), 앞으로 부동산 부흥정책이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25.2%)는 이유로 주택 가격의 하락을 점치는 사람들도 찾아볼 수 있었다.

올해 집값의 변화를 둘러싼 의견이 분분한 것과는 달리 가까운 미래에는 자신이 보유한 주택의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5년 후(2024년) 현재 보유한 자가주택의 가격이 지금보다 오를 것 같다고 바라보는 시각(46.1%)이 떨어질 것 같다는 시각(14.9%)보다 훨씬 우세한 것이다.

아마도 내 집 가격이 올라 자산 증식에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기대심리가 섞여 있다고 볼 수 있다.

향후 보유주택의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은 가족 구성원이 적고(2인 가구 55.9%, 3인 가구 45.7%, 4인 가구 45.6%, 5인 이상 가구 34.5%), 정주의향이 높을수록(정주의향 있음 50.3%, 보통 37.7%, 없음 41.9%) 더욱 강한 편이었다.

다만 성별(남성 45.8%, 여성 46.3%)과 연령(30대 45.8%, 40대 47%, 50대 45.5%)에 따른 차이는 없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성동구(67.6%)와 서초구(58.6%), 노원구(55.1%), 용산구(55%), 강서구(52.7%), 양천구(52.5%) 거주자가 보유 주택의 가격이 가까운 미래에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많이 했다.

반면 5년 후에는 지금보다 보유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은 종로구(35.7%)와 강북구(27.9%), 금천구(25%) 거주자가 많이 하고 있었다.

향후 집값 상승을 전망하는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많은 이유는 개인자산의 상당수가 부동산에 묶여 있는 한국사회의 특징과도 맞물려 있는 것으로 보여졌다.

서울 자가주택 보유자 10명 중 7명(68.3%)이 현재 부동산이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70% 이상(70% 이상: 19%, 80% 이상: 22.4%, 90% 이상: 26.8%)이라고 밝힐 정도로 ‘부동산'에 의존하는 태도가 매우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이런 이유 때문에 보유한 자가주택의 가격이 장기적으로 상승해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수밖에 없어 보인다.

현재 보유주택 5년 후 가격, 지금보다 오를 것이란 기대감이 더 많아

현재 보유한 부동산이 개인자산의 70% 이상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응답은 고연령층(30대 61.3%, 40대 69.5%, 50대 74%)과 기혼자(미혼자 48.3%, 무자녀 기혼자 73.1%, 유자녀 기혼자 75.1%)에게서 더욱 많이 찾아볼 수 있었다.

그렇다면 많은 한국인들에게 ‘욕망의 대상’인 ‘서울 아파트’의 가격은 어떻게 전망하고 있을까.

현재 보유한 주택의 가격 전망과 마찬가지로, 2019년 올해 서울 아파트 가격 역시 서로 바라보는 시각이 첨예하게 나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올 한해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예상(33.4%)과 답보 및 유지할 것이라는 예상(32.2%),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31.2%)이 모두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난 것이다.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의 영향과 서울 아파트를 소유하기를 바라는 마음, 자산 증식의 기대감 등 다양한 이해관계가 맞물려 기대와 절망, 관망의 태도가 혼재한 것을 느낄 수 있다.

올해 서울 아파트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은 특히 30대(40%)와 미혼·비혼자(40.1%), 2인 가구(43%)에서 많았는데, 향후 ‘아파트’ 거주의 욕망이 강할 것으로 보이는 집단이 아파트 가격의 상승을 보다 많이 예상하고 있다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

다만 서울 아파트 가격의 상승을 예상하는 태도는 현재 거주하는 주택의 유형(아파트 34.2%, 단독주택 32.1%, 빌라 31.2%, 다세대주택 29.3%)과는 무관해 보였다. 반면 올해 서울 아파트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은 50대(35.3%)와 유자녀 기혼자(33.3%), 5인 이상 가구(36.2%)에서 상대적으로 많은 편이었다.

올해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올라갈 것이라고 전망하는 이유는 대체로 꾸준한 아파트 수요에서 찾는 모습이었다. 아파트를 사고 싶어하는 고정 수요가 항상 넘치고(51.1%, 중복응답), 서울 지역의 아파트를 원하는 지방 사람들이 아직 많다(44.9%)고 바라보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집값은 잠시 주춤할 뿐 계속 올라왔으며(44.6%), 돈 많은 사람들이 아직 많기 때문에(26.2%) 서울 아파트 가격은 올해에도 오를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많았다.

그에 비해 서울 아파트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보는 사람들은 현재 정부가 부동산 투기 억제 정책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에(48.1%, 중복응답)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의견을 가장 많이 내세웠다.

특히 현재 아파트 거주자(51.4%)들이 정부 정책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될 것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는 듯 보였다. 이와 더불어 현재 집값 자체가 너무 비싸다(41.7%)는 지적이 상당했으며, 집값이 계속 떨어지는 추세이고(30.2%), 인구도 줄어들고 있어서(29.1%)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올 한해 하락세를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의견도 적지 않았다.

올해 서울 아파트 가격에 대한 전망은 엇갈렸지만, 향후에는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전체 응답자의 44.8%가 5년 후인 2024년에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지금보다 상승해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는 것으로, 지금보다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22.9%)보다 훨씬 우위에 있었다.

앞으로 서울 아파트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은 연령이 낮고(30대 50%, 40대 44.5%, 50대 40%), 가족구성원의 수가 적을수록(2인 가구 50.3%, 30대 45.2%, 40대 44.4%, 50대 37.1%) 많이 하는 편이었다.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 개인자산의 70%이상 차지

다른 주택 유형에 비해 아파트 거주자가 서울 아파트의 가격 상승을 많이 예상(아파트 46.5%, 단독주택 38.5%, 빌라 43%, 다세대 주택 36%)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성동구(58.8%)와 서초구(53.4%), 양천구(52.5%), 성북구(51.7%), 강남구(50.7%) 거주자가 5년 후 아파트 가격이 지금보다 올라가게 될 것이라고 많이 내다봤다. 그에 비해 향후 서울 아파트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은 주로 강북구(37.2%)와 금천구(34.4%), 구로구(28.8%), 도봉구(28%) 거주자가 많이 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봤을 때 서울 아파트의 가격은 지속적으로 오를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아파트 관련 다양한 인식을 살펴본 결과, 절반 이상(52.4%)이 자신이 살아있는 동안 서울 아파트의 가격은 떨어지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응답한 것으로, 이에 동의하지 않는 의견(31.9%)보다 우세했다.

연령이 낮거나(30대 57.5%, 40대 53%, 50대 46.8%), 한강 이남에 거주하는(강남동 56.7%, 강남서 55%, 강북동 49.1%, 강북서 49%) 사람들이 서울 아파트 가격의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많이 내다봤다.

특히 강남 지역 아파트 가격의 경우 10명 중 6명(57.3%)이 앞으로 더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는데, 현재 서초구와 강남구, 송파구, 강동구 등 강남동 지역 거주자(69.2%)가 강남의 아파트 신화가 계속되리라는 믿음을 보다 많이 드러내는 모습이었다.

일반 주택은 가격이 떨어질지 몰라도 아파트 가격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동의 51.8%, 비동의 34.7%)이 강한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서울 아파트의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이라는 믿음의 이면에는 아파트를 투자 대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일정 부분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아파트는 안전한 투자처라는 생각(동의 49%, 비동의 36.1%)이 여전히 많은 것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강남 지역 거주자가 아파트를 투자대상(강남동 60.4%, 강남서 47.2%, 강북동 46%, 강북서 44.4%)으로 대하는 태도가 뚜렷했다. 또한 인구가 줄어도 아파트는 환금성이 좋기 때문에 가치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동의 55.2%, 비동의 31.5%)도 상당한 편이었다.

2030대도 열심히 노력하면 서울에서 아파트 구입? '글쎄'

다른 한편으로 서울 아파트가 한국사회에서 차지하는 상징성이 크기 때문에 수요가 지속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도 해볼 수 있었다.

가령 10명 중 6명(59.2%)이 서울 아파트의 브랜드와 단지규모는 일종의 사회적 신분을 말해준다고 바라봤는데, 앞으로도 서울에 아파트를 소유하는 것은 한국사회에서 중요한 의미를 부여할 것이라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

어떤 아파트와 어떤 평형대에서 거주하는가 하는 것이 아이들끼리의 관계에도 영향을 준다는 생각(동의 57.4%, 비동의 31.6%)도 적지 않았다. 자연스럽게 서울에 내 아파트를 소유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욕망이 지속되고, 이에 따라 아파트 가격도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는 예상을 해볼 수 있다.

그렇지만 실제 서울에서 아파트를 구입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었다. 10명 중 2명(19.8%)만이 지금의 청년세대들도 열심히 노력을 하면 서울에서 아파트 한 채씩은 구매할 수 있다고 바라본 것으로, 30대부터 50대까지 모두(30대 19.8%, 40대 18.5%, 50대 21%) 비슷한 시각이었다. 당연하게도 서울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더 올라야 한다(17.8%)고 바라보지도 않았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과천타임뉴스광명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파주타임뉴스김포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포천타임뉴스양주타임뉴스동두천타임뉴스연천타임뉴스남양주타임뉴스구리타임뉴스안양타임뉴스시흥타임뉴스군포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화성타임뉴스평택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경기.광주타임뉴스하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양평타임뉴스안산타임뉴스의왕타임뉴스가평타임뉴스원주타임뉴스동해타임뉴스양양타임뉴스속초타임뉴스강릉타임뉴스강원,고성타임뉴스인제타임뉴스양구타임뉴스철원타임뉴스화천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평창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영월타임뉴스태백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횡성타임뉴스삼척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금산타임뉴스논산타임뉴스계룡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예산타임뉴스부여타임뉴스공주타임뉴스연기타임뉴스아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도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고령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마산타임뉴스김해타임뉴스밀양타임뉴스의령타임뉴스창녕타임뉴스거창타임뉴스산청타임뉴스함양타임뉴스양산타임뉴스하동타임뉴스진주타임뉴스창원타임뉴스진해타임뉴스함안타임뉴스거제타임뉴스통영타임뉴스경남,고성타임뉴스사천타임뉴스남해타임뉴스합천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부안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무주타임뉴스장수타임뉴스임실타임뉴스순창타임뉴스남원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김제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진안타임뉴스완주타임뉴스고창타임뉴스목포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영광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담양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구례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고흥타임뉴스무안타임뉴스진도타임뉴스완도타임뉴스해남타임뉴스신안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장흥타임뉴스영암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