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비하인드 스토리]1988년 5·18묘역 참배했었던 김옥숙여사
서승만 기자 smseo67@naver.com
기사입력 : 2019-08-29 11:49:48
아들 재헌씨 최근 5·18묘지 찾아 "진심으로 사죄"

[타임뉴스=서승만 기자] 1988년 2월25일 광주 북구 망월동 구묘역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옥숙 여사가 이한열 열사의 묘역을 참배했었다. 그동안 주목받지는 못했었다.대통령 취임식 직후 망월동 이한열 열사 묘에 헌화했었다.

김옥순 여사그런데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재헌씨(54)에 앞서 노 전 대통령 부인인 김옥숙 여사가 1988년 5·18 묘역을 찾아 이한열 열사 묘역을 참배한 사실이 알려져 주목을 받고 있다.


노 전 대통령 장남인 재헌씨가 지난 23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아버지 대신 5월 영령들에게 사죄하면서 주목...노태우 전대통령의 의중 반영
29일 노재헌씨와 함께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은 A씨에 따르면 1988년 2월25일 노 전 대통령의 부인인 김옥숙 여사가 광주를 찾았다.

김 여사는 노태우 전 대통령 취임식 직후 광주 망월동 구묘역에 잠들어 있던 고(故) 이한열 열사의 묘에 헌화하고 참배했다.

망월동 구묘역은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숨진 사람들의 시신이 유족이나 신군부 등에 의해 묻혔던 곳이다. 이후 1997년 5월16일 국립5·18민주묘역이 완공되면서 희생자들이 국립5·18묘역으로 옮겨졌다.

당시 김 여사의 5·18묘역 참배는 공개되지 않았다가 1992년 일부 언론 등을 통해 알려졌지만 크게 주목을 받지 못했었다.

하지만 노 전 대통령 장남인 재헌씨가 지난 23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아버지 대신 5월 영령들에게 사죄하면서 김 여사의 당시 망월묘역 방문이 다시 조명을 받고 있다.

앞서 재헌씨는 지난 23일 오전 11시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해 5월 영령들에게 헌화와 참배를 했다.

또 윤상원·박관현 열사와 전재수 유공자 묘역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재헌씨는 이들 묘역 앞에서 오랜 시간 무릎을 꿇고 아버지 대신 참회했고 추모관과 유영보관소, 구묘역 등도 1시간50분 남짓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지난 23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재헌씨는 이날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아들 노재현 변호사

재헌씨 측에 따르면 현재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노 전 대통령이 '5·18묘역에 다녀와야 한다'는 말을 여러 차례 언급하면서 재헌씨가 묘역을 찾았다.

재헌씨는 아들로서 노 전 대통령 대신 이곳을 찾아 아버지의 뜻을 전하고, 사진 등으로 이곳의 모습을 아버지에게 보여주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청양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당진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