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5년간 20대 암환자 증가율 45%이상 급증... "청년 암 관리대책 시급"하다.
우진우 기자 woo0590@naver.com
기사입력 : 2019-10-07 01:12:26

[타임뉴스=우진우 기자] 5대 암으로 치료를 받은 20대 청년이 최근 5년간 45% 늘어나 청년층 건강관리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5대 암(위암·간암·유방암·자궁경부암·대장암)으로 진료받은 20대 환자는 2014년 3천621명에서 2018년 2만1천741명으로 5년간 증가율이 44.5%에 달했다.

자궁경부암·대장암 증가율 특히 높아..5대 암 전체환자 5년간 20% 상승
이는 5대 암 전체 환자 증가율 20.2%보다 2배 이상 높고, 10대 (17.6%), 30대(12.9%), 40대(13.7%), 50대(13.6%), 60대(28.2%), 70대 이상(26.1%) 등 연령별 증가율과 비교해도 특이하게 높은 것이다.

암종별로 보면, 20대 자궁경부암 환자는 2014년 2천41명에서 2018년 1만3천284명으로 65.1% 증가했고, 대장암 환자는 같은 기간 373명에서 486명으로 30.3%가 증가했다.

전체 5대 암 환자(중복 진료 포함)는 2014년 55만5천105명에서 2018년 66만6천29명으로 20.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5년간 환자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암은 유방암으로 2014년 14만6천238명에서 2018년 20만5천394명으로 40% 증가했다.

다음으로 간암(16%), 자궁경부암(15%), 대장암(13.7%), 위암(9.4%)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표] 최근 5년간(2014~2018년) 5대 암 진료환자 전체 현황

여성 환자 증가율은 5년간 25.8%로 남성증가율 12.0%보다 2.2배 높았다. 김 의원은 "암은 국민 사망원인 1위로 2017년에 인구 10만명당 153.9명이 암으로 사망했다"며 "이 가운데 20대의 암 진료환자가 무려 44.5% 증가해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용인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안성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의정부타임뉴스홍천타임뉴스정선타임뉴스춘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전주타임뉴스익산타임뉴스군산타임뉴스정읍타임뉴스강진타임뉴스보성타임뉴스나주타임뉴스함평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화순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