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아산병원 회복실 사망사고' 유가족 "병원 측, 운이 나빴다 치부"
이창희 기자 wish5649@gmail.com
기사입력 : 2021-10-11 17:24:13
서울현대아산병원 회복실 사망사건 관련 故 박두선 씨 변호인과 유족 측이 8일 기자회견 열어 부당함 호소

지난 8일 산지빌딩에서 열린 기자회견
[서울타임뉴스=이창희 기자] 서울현대아산병원 회복실 사망사건 관련 故 박두선 씨 변호인과 유족 측이 8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법무법인 산지 조성국 변호사에 따르면 "故 박두선 씨는 지난해 12월 신장 기능 저하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진료를 받다가 올 1월 경 서울아산병원으로 옮겨 진료를 받기 시작했다. 피해자는 신장 기능 저하 외엔 매우 건강한 상태였고 수술이 이뤄진 7월 이전까지 최적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수술하기에 적합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수술 당일인 7월 1일 박 씨는 매우 건강한 상태였으며 친아들의 신장이식을 받고 7시에 회복실로 옮겨져 의식을 회복했다. 하지만 오후 7시 45분부터 8시 10분까지 박 씨가 수차례 수술 부위의 통증을 호소했고 의료진을 약물을 투여했다. 그러나 약물 투여 후에도 박 씨가 고통을 호소했으나 의료진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조 변호사는 "8시 25분 회복실에서 환자가 호흡이 없고 의식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면서 "이후 박 씨는 7월 9일 저산소성 뇌병증에 따른 뇌간 손상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CCTV는 수술실에는 설치조차 안됐고 회복실도 마약성 약품 보관창고 관리용으로 1개 설치됐다.

이에 법적으로 의무 설치해야 하는 장소 외에는 설치되지 않아 의료사고 소송 시 의료진이 작성한 진료 기록지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의료소비자시민연대는 "로봇수술로 수술 받은 故박두선 씨는 수술 후 회복실로 이동했으나 통증을 동반한 이상소견이 발생했고 초동대처가 늦어지며 저산소성 뇌 손상이 빌생해 결국 사망에 이르렀다"고 분석했다.

피해자의 남편 오씨는 아산병원이 사망 후 유족에게 연락해 사고경위를 설명하면서 "하루 6만 명씩 환자를 관리하는데 그중 한 명이 사망한 것으로 그저 운이 나빴다"고 치부했다며 유족 입장에서 분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임을 밝혔다.

이어 "저는 끝까지 이 억울함을 알리겠다. 그리고 회복실에 CCTV가 설치되어 억울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 끝까지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현재 병원 측의 공식 입장은 없는 상태다.

서울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천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경산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