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동정
경북도민의 행복한 삶을 도정목표로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이태우 기자 leetw119@naver.com
기사입력 : 2022-05-12 13:40:37

[경북타임뉴스 = 이태우 기자]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는 12일 경북도청에서 “고립된 경북, 견제와 경쟁 없이 안일해진 경북의 균형추를 바로 잡아 새로운 경북으로 나아가는 일에 헌신하겠다."며 경북도지사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경북도지사 후보

임 후보는 이날 출마선언에서 “지난 연말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경북의 소득수준은 전국 최하위권이며, 2000년 통계 발표 시작한 이래 꾸준한 하락세가 지속되어 이제 17개 시도 중 16, 17위를 기록하고 있는 것이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임 후보는 이에 대해 “경북도민들을 잘 살게 해주겠다고 늘 압도적인 지지를 호소했던 정치집단이 또다시 경북도민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경상북도를 이렇게 만든 이철우 도지사는 지난 4년에 대한 책임을 지고 출마하지 않아야 된다"며, 본인이 “이철우 4년 실정을 심판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임 후보는 본인이 “지난 30년동안 이런 경북도정과 맞서 왔다"며 “27년 1당 독주체제에 희생만 강요당하고, 절망만 반복해온 경상북도의 상황을 바꾸는데 저 임미애가 당당히 나서겠다고" 출마의지를 밝혔습니다.

임 후보는 “경북도민의 행복한 삶을 도정목표로" “경북의 완전히 새로운 시작"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한 도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사람을 우선하는 따뜻한 정치’등의 7가지 정책비전을 제시했다.

임후보는 경북의 새로운 시작을 위해서 두가지 전략을 제안했다. 첫째는 ‘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한 재생에너지 산업’ 육성과 ‘사람길을 잇는 사업과 관광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첫번째‘탄소중립시대를 대비한 재생에너지 산업’을 위해서 1)대한민국 재생에너지 중심 경상북도 2) 2025년까지 전체 20% 가구에 태양광발전기 설치 3) 2030년까지 공공건물 탄소중립 100% 달성한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두 번째 ‘사람길을 잇는 사업과 관광산업 육성’전략을 위해서 1) 경북을 K-컬쳐 시대의 관광 허브 형성 2) 경북의 동해와 내륙지방을 잇는 둘레길 조성 3) 농촌이 함께 사는 관광사업 육성 등의 세부 공약을 발표했다.

임 후보는 민주당 지지기반이 취약한 경북 지역에서 의성군의원으로 재선에 성공하고, 2018년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도의원에 출마하여 당선되어 2019년 경북공무원 노조선정 ‘베스트 도의원 상’을 받는 등 능력을 검증받았다.

2015년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당대표 시절 혁신위원회 대변인으로 활동하며, 우리 정치의 혁신과 변화를 주도하고, 중앙정치 경험을 쌓기도 한 정치인이다.


광역시 경기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수원타임뉴스오산타임뉴스성남타임뉴스이천타임뉴스여주타임뉴스고양타임뉴스부천타임뉴스청주타임뉴스진천타임뉴스음성타임뉴스증평타임뉴스영동타임뉴스옥천타임뉴스보은타임뉴스단양타임뉴스제천타임뉴스충주타임뉴스청원타임뉴스괴산타임뉴스천안타임뉴스보령타임뉴스서천타임뉴스홍성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장성타임뉴스곡성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