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추모공원 건립추진위원회 7개 후보지 현장 방문 실시
전찬익 | 기사입력 2024-03-21 19:29:40
[포항타임뉴스=전찬익기자] 포항시는 21일과 22일 양일간 추모공원 건립 7개 후보지에 대한 현장 방문을 실시한다.

이번 현장 방문은 추모공원 건립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진행되며 후보지 선정을 위한 중요한 절차 중 하나다.

후보지는 남구 구룡포, 연일, 동해, 장기(2곳) 마을과 북구 청하, 송라 총 7개 지역으로 각 지역의 특성과 잠재력을 면밀히 검토하고 찬성지역 주민대표와 반대지역 주민대표와도 별도로 만남의 시간을 가져 최종 부지 선정 전 충분한 소통의 장을 가질 예정이다.

포항시는 이번 현장 방문을 통해 각 후보지의 접근성, 주민 여건, 경제성, 토지 활용 가능성, 환경적 영향, 추진의지, 법령준수 등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추모공원 건립위원회는 현장방문 결과를 바탕으로 입지 타당성 연구 용역 및 심사를 거쳐 상반기 내 최종 입지를 결정하게 된다.

포항시 추모공원은 부지면적 33만㎡(10만 평)에 장사시설과 함께 사색의 숲, 공원 주변 트레킹 코스 등 테마별 공원화 사업과 인문학적 전시관의 문화공간, 메타버스, 홀로그램, AI 기반 자동시스템의 4차 산업과 융합하는 ‘명품 장례 문화 공원’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선정된 지역에 대한 시의 인센티브 지원도 상당한데 추모공원 부지로 선정된 마을에는 기금 40억 원, 화장시설 사용료 징수액 20%를 30년간 지원, 일자리 제공과 유치된 읍면지역에는 기금 80억 원, 주민 편익 및 숙원사업 45억 원 규모를 지원한다.

공모사업 탈락 지역 중에서도 1차 서류심사 통과 지역에 한해서는 주민 위로와 화합 차원에서 3~5억 원 상당의 숙원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며, 선정된 주변 지역의 땅값 하락 등 염려에 파크골프장 건립 및 운영권 등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이러한 추모공원 건립을 통해 쾌적한 명품장례문화공원을 조성하고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명환 복지국장은 “추모공원 건립 사업은 시민의 행복 증진과 유가족의 사후 복지를 위한 사업이며, 추모와 문화, 삶과 죽음이 공존하는 힐링의 장을 조성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추모공원 건립 사업에 대한 포항시 비전, 정확한 정보를 전달과 시민 소통, 의견 수렴으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 :. 추모공원 현장방문사진.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