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역소식
예안면으로 드라이브 오세요~~!
남재선 기자 njs386@naver.com
기사입력 : 2022-06-09 12:25:49
-‘부포리 해넘이 공원(애국지사 기념공원) 조성, 볼거리와 휴식공간 제공

[안동타임뉴스=남재선 기자]예안면 행정복지센터는 예안면 부포리 일원(산142-3번지, 약 1,300㎡)에 부포리 해넘이공원을 조성했다.

예안면 특수시책인 이번 사업으로 3대 문화권 사업과 연계해 호수 건너편을 조망할 수 있는 소규모 관광 자원을 마련했다. 해넘이 공원에는 쉼터와 야간경관조명, 무궁화 꽃밭 등을 조성해 주민들과 관광객들을 위해 볼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예안면 부포리 해넘이공원 주변에는 문화재가 많다, 예안면에 있는 총 6개의 문화재 중 4개의 문화재가 이곳 해넘이공원 주변에 모여 있다. 부포리 길목에 있는 태곡리에는 2019년에 지정된 문화재자료 제678호 한천정사와 도 민속문화재 제5호 안동 예안 동간재고택, 도 유형문화재 제39호 부라원루, 도 민속문화재 제159호 안동 성성재 종택까지 많은 문화재가 있다. 도산 의촌리에 있는 국가민속문화재 제268호 번남고택은 오직 이곳 부포리를 통해서만 갈 수 있다.

또한, 부포리 해넘이공원은 애국지사 기념공원으로 불린다. 이곳에는 예안면 부포리에서 출생한 이동하(1875~1959)선생과 이선호(1904~?)선생을 기리는 기념비가 있다. 이동하 선생은 1909년 안동 보문의숙을 설립하고 1911년 만주 망명이후 동창학교 교장을 역임했으며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됐다. 이선호 선생은 1925년 조선학생사회과학연구회를 창립했고 1926.6.10. 만세운동을 준비하고 참여해 1927년 옥고를 치렀다. 1929년 일본으로 건너가 항일 투쟁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안동에서도 민족운동을 했고 1950년 행방불명됐다. 이후 1991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됐다. 이번 공원조성으로 기념비 주변에 안동무궁화를 심어 애국지사들의 뜻을 기리고자 했다.

경북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서산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