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동경로 밝혀진 신비의 철새 뿔제비갈매기
김성수 기자 royalfish2022@naver.com
기사입력 : 2022-09-13 15:03:55
< 국내 6번째 번식 성공, 이동연구용 가락지로 전남 및 중국 이동경로 확인 >

〔타임뉴스=김성수 기자〕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지구상에 생존개체수가 약 100마리인 뿔제비갈매기가 전남 영광군 육산도*에서 2016년 이후 6번째 번식에 성공했으며, 가락지의 재관찰을 통해 이동경로가 파악됐다고 밝혔다.

알을 품고 있는 어미뿔제비갈매기(↓) <사지 타임뉴스 *재배포 DB금지>

* 칠산도로 불리는 7개 무인도 중 한 곳으로 노랑부리백로, 저어새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의 중요한 번식지이자 특정도서(환경부)와 천연기념물(문화재청)로 지정된 보호지역

육산도는 2016년 4월 괭이갈매기 무리 사이에서 알을 품고 있는 뿔제비갈매기가 최초로 발견되어 중국의 번식지에 이어 전 세계 5번째 번식지*로 기록된 바 있다.

* 육산도, 우즈산섬(Wuzhishan), 지우산섬(Jiushan), 마주섬(Matzu), 펑후섬(Penghu)

부화 15일차 - 새끼(↓)와 어미새<사진 타임뉴스*재배포 DB금지>

국내 첫 발견 이후, 육산도에 매년 찾아오는 성조(어른새)의 개체 수가 안정적으로 유지됨에 따라 우리나라는 국제 학계에 뿔제비갈매기의 중요한 번식지로 알려졌다. 올해 3월부터 6월 사이 육산도에는 총 7마리의 뿔제비갈매기가 찾아왔으며, 그중 한 쌍이 알을 낳아 새끼 1마리를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지난해 6월 1일 뿔제비갈매기 성조 1마리의 다리에 금속가락지*를, 새끼 1마리의 다리에 노란색 유색가락지**를 부착했다.

* 금속가락지는 국가명과 고유번호가 새겨져 있어 새의 국가, 대륙간 이동 경로 연구에 유용하나, 포획해야 고유번호를 확인할 수 있는 단점이 있음

** 합성수지로 제작된 유색가락지는 흰색, 노란색, 하늘색 등 다양한 색을 조합하고 코드번호(예: PA, PB 등) 문자를 크게 새길 수 있으며, 포획하지 않고 육안이나 망원경으로 개체를 확인할 수 있음

부화 40일차 - 가락지 부착한 새끼 - 6월 3일(부화22일차)에 가락지(↓) 부착<사진 타임뉴스*재배포 DB금지>

올해 6월 3일 육산도에서 성조 2마리와 올해 태어난 새끼 1마리를 포획하여 성조에는 흰색 유색가락지(어미 개체 PB 표시, 비번식 개체 PA 표시)를, 새끼에는 하늘색 유색가락지(070 표시)를 끼우는 과정에서 성조 1마리(PA 표시)가 지난해 금속가락지를 부착한 개체와 동일한 것이 확인됐다.

지난해 육산도에 머물렀던 뿔제비갈매기 중 일부가 다시 이 지역으로 돌아온다는 사실이 공식적으로 확인된 것이다.

이 중 흰색 유색가락지가 부착된 성조 1마리(PB 표시, 어미새)와 하늘색 유색가락지가 부착된 새끼 1마리는 6월 말 육산도를 떠난 후 국립생태원 연구진에 의해 7월 말 전북 고창군 해안의 괭이갈매기 무리에서 지내는 것이 확인됐다. 이들 2마리는 8월까지 중국 칭다오시 해안에 머무르고 있는 것도 확인*됐다.

* 중국 칭다오조류관찰협회에서 8월 말 국립생태원 연구진에 촬영 등 관련 정보를 전자우편을 통해 제공

금속가락지와 흰색 유색가락지가 부착된 성조 1마리(PA 표시, 비번식개체)는 앞서 두 마리와 같은 시기에 육산도를 떠나 8월 2일 전북 고창 해안에서 우리나라의 한 ‘조류 탐색 활동가(탐조 활동)’에 의해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4일 뒤인 8월 6일에는 전북 고창에서 서쪽으로 536km 떨어진 중국 칭다오시 자오저우만(Jiaozhou Bay) 해안에서 ‘조류 탐색 활동가’에 의해 촬영됐다.

1. 전북 고창군 해안, 2.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자오저우만(Jiaozhou Bay)<사진 타임뉴스*재배포 DB금지>

한편, 지난해 노란색 유색가락지가 부착된 새끼 1마리의 이동경로도 파악됐다. 이 새는 지난해 9월 말에 육산도에서 서쪽으로 610km 중국 산둥성 르자오(Rizhao) 해안에서 중국의 조류 탐색 활동가에 의해 확인됐다.

또한, 이 새는 올해 6월 21일에 산둥성 해안에서 남쪽으로 1,262km 떨어진 대만 이란시 난양(Lanyang) 하구에서 그 지역 조류 탐색 활동가를 통해 발견됐다. 2달 후인 8월에는 중국 산둥성 칭다오시 자오저우만(Jiaozhou Bay)에서 목격됐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뿔제비갈매기의 이동경로의 확인은 유색가락지 부착과 함께 국내외 조류 탐색 활동가들의 관찰기록이 공유되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앞으로도 긴밀한 국내외 조류 관찰 협력망을 구축하여 뿔제비갈매기의 이동경로를 지속적으로 추적하고, 번식생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들의 서식지 보전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서울타임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울릉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

저작원오케이 인터넷신문위원회 타임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