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첨찰산 봉수 유적’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10월 지정 고시 예정
조선시대 중요 군사‧통신시설
오현미 | 기사입력 2023-08-28 12:57:21

▲첨찰산 봉수 유적지.(사진제공=진도군)
[진도타임뉴스] 오현미 기자 = 전남 진도군 의신면 첨찰산 정상부에 위치한 ‘진도 첨찰산 봉수 유적’이 국가지적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지난 25일 진도 첨찰산 봉수 유적을 포함, 16개 봉수에 대해 '제5로 직봉'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

봉수 유적이란 요새 기능에 중점을 둔 조선시대의 중요 군사‧통신시설로서 그 시대의 군사‧통신제도를 보여주며 조선왕조실록을 비롯한 각 문헌에 기록됐다.

특히 진도 첨찰산 봉수는 서해와 남해를 잇는 곳에 위치해 왜구의 침투 감시에 탁월한 위치에 입지해 있다.

최종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지정은 30일간의 예고를 거쳐 오는 10월 중 지정 고시될 예정이다.

첨찰산 봉수 유적이 국가지적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되면 몽골의 침략에 대항하기 위해 쌓은 진도 용장성과 진도 남도진성에 이어 진도군의 세 번째 사적이 된다.

진도군 관계자는 “진도 첨찰산 봉수 외에도 여귀산 봉수와 서남해안 섬들을 연결하는 간봉(間烽)에 대한 조사를 지속하고 있다"며 “우리 지역의 봉수 체계를 복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