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공무원노조, 민주노총·전공노 탈퇴 찬반 투표
"잦은 정치적 투쟁" 비판…가결시 창원·원주시 노조에 이어 세번째
김희열 | 기사입력 2023-08-29 10:29:30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로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안동시청 직원들에게 돌린 전단 [안동시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타임뉴스] 김희열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북지역본부 안동시지부(이하 안동시지부)가 29일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상급 조직인 민주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탈퇴를 묻는 투표를 진행한다.

안동시지부는 이날 오전부터 온라인에서 임시총회를 열고, 오전 10시 30분부터 찬반 투표가 개최될 것으로 내다봤다.

투표 결과는 오전 중에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됐다. 투표에 전체 조합원 1/2 이상이 참여하고, 2/3 이상이 찬성하면 안동시지부는 민주노총과 전국공무원노조를 떠나 개별노조로 운영되게 된다.

가결되면 2015년 6월 창원시 공무원노조와 2021년 8월 원주시 공무원노조에 이어 세 번째 공무원노조의 민주노총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탈퇴가 된다.

이번 투표는 전체 조합원의 절반이 넘는 876명이 안동시지부에 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해 성사됐다.

유철환 안동시지부장은 "지난해 전국공무원노조 단위에서 이석기 해방 운동,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안을 총투표했는데 공무원으로서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사항이라고 판단해 거부권을 행사했다"며 "요즘 세상과 맞지 않는 과거의 투쟁 방식에 대해 조합원들이 느끼는 회의감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전공노 관계자들이 안동시를 방문한 것은 10회가 되지 않으며, 이 역시 본부나 민주노총 선거와 관련한 방문을 제외하면 4회에 불과하다"며 "지금의 안동시지부는 오로지 조합원들이 만들어낸 것으로 노동조합의 주인은 바로 조합원"이라고 주장했다.

안동시지부가 지난 14일 임시총회 개최와 민주노총 탈퇴를 표명하자 전국공무원노조 경북지역본부는 이틀 뒤인 16일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지부장 권한 정지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지난 24일에는 안동시청 직원들에게 탈퇴를 만류하는 이메일을 돌리고, 임시 총회에서 반대에 투표할 것을 독려하는 내용의 전단을 돌리기도 했다.조합원들은 '정치인 석방, 보안법 철폐, 사드반대운동 등 잦은 정치적 투쟁', '현장 조합원의 목소리가 반영되지 않은 정책을 추진하는 전공노 운영방식', '과중한 분담금' 등을 이유로 민주노총 탈퇴 및 조직형태 변경을 요구 중이다.

안동시지부는 2019년 6월 조합원 150명으로 출범해 현재는 1천272명의 조합원을 확보한 지부로 자리 잡았다.

휴직, 파견, 장기교육 등을 제외한 투표 참여 가능 인원은 1천124명이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포항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성주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