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1273억원 규모 편성
수해복구와 재해예방,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육성, 청년인구 정착과 생활인구 증가, 시민 건강과 관광 명소화 등에 예산 반영
김희열 | 기사입력 2023-09-03 23:12:26

[안동타임뉴스] 김희열기자 = 안동시가 올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1,273억 원 규모로 편성해 이달 4일 열리는 안동시의회 임시회에 제출한다. .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1273억 원 규모로 편성 (사진 안동시)
올해 예산 규모는 1조 7,400억 원으로 늘게 됐다. 일반회계가 1,073억 원이 늘어 1조 5,400억 원으로 커졌고, 상·하수도 공기업 회계 등 특별회계도 200억 원이 늘어 1,800억 원으로 증가했다.

일반회계 세입은 지방세와 세외수입이 55억 원 정도 늘었고, 지방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조정교부금 등 의존수입이 120억 원, 순세계잉여금 등 보전수입도 898억 원 늘어 일반회계만 1,073억 원의 세입변동이 발생했다.

세출예산은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복구와 소상공인, 농업인 등에 대한 맞춤형 지원과 재해예방, 그 밖에 현안 사업 해소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지난 집중 호우시 하천정비 여부가 피해 규모를 좌우함에 따라 세천과 소하천, 지방하천 복구와 정비에 32억3천만 원을 편성했다. 소규모시설과 도로복구(30억 6천만 원), 재해응급복구비 및 재해안전예방(각 10억 원), 침수방지를 위한 물막이판 설치(3천만 원) 등을 편성해 수해복구와 재해예방을 지속 도모하고,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지방비 부담은 재해·재난목적 예비비를 투입해 신속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출연금 5억 원과 중대재해 예방 중소기업 안전진단 지원 4천만 원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예산이다. 공공산후조리원 부지매입(30억 원)과 안동 고택에서 살아보기(1억6천만 원), 국립대학 지역맞춤형 인재 육성사업(9억 원), 청년 월세지원(1억 1천만 원), 대학생 아침밥 지원 6천만 원 등을 통해 청년인구 정착과 생활인구 증가에 나선다.

농작물 우박 피해 농가를 위한 직접지원(7억5천만 원)과 과원 농자재 지원(1억5천만 원), 이상기온 피해 지원(4억8천만 원)과 함께 농기계 임대(3억4천만 원) 사업도 확대한다.

특용작물산업화지원센터 구축사업(13억 원)과 산업·식품용 헴프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 부지 매입(7억 원), 통합 신공항 연계 발전방안 연구용역(3억 원) 등은 안동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예산이다.

안동댐 물문화관 주차장 매입비(25억 원)와 걷기좋은 길‘맨발로’조성(15억 원), 중앙선 폐선부지 활용 기반 조성(15억 원), 안동철교 명소화 사업(6억 원) 등 시민 건강과 관광 명소화를 위한 예산도 적극 반영했다.

생활자원회수센터 조성(15억 원)과 낙동강변 공중화장실 환경개선(15억 원), 클린하우스 시설 설치 및 개선(9억7천만 원) 등을 통해 클린 안동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시민 불편 해소 등 현안 사업으로 급수구역 확장사업 81억 원, 농업기반 정비 31억 원, 소방도로 개설 19억 원 등도 포함했다.

일반회계 분야별로 살펴보면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 287억 원 △교통 및 물류분야 250억 원 △농림해양수산 분야 191억 원 △문화 및 관광분야 171억 원 △환경보호 분야 71억 원 순으로 모든 분야가 증가했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은 신속한 수해복구와 농업인, 소상공인 지원, 안동시 미래를 위한 준비 등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라며, “예산이 확정되는 즉시 집행 절차에 들어가 시민들의 고충을 신속히 해소하고 하루빨리 민생안전과 경제회복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