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러 제재회피 도운 외국기업들에 철퇴
러 기업 포함 150개 넘는 업체·개인 제재…나토 회원국 기업도 美재무장관 "러 침략으로부터 이득 보는 기업들에 책임 물을 것"
김용환 | 기사입력 2023-09-15 09:31:00
옐런 미 재무장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 타임뉴스] 김용환기자 = 미국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미국의 기술이 포함된 전쟁 수행 물자 등을 러시아로 공급하는 데 관여한 외국 기업과, 러시아 주요 기업들에 대해 대규모 제재를 부과했다.

미국 재무부와 국무부는 러시아가 미국의 각종 제재와 수출 통제를 피해 전쟁 수행 물자들을 확보할 수 있도록 도운 제3국 기업 및 그 관계자, 러시아의 제조업·에너지·금융 분야 기업과 '올리가르히'로 불리는 신흥 재벌 등 총 150개(명) 넘는 개인과 단체에 새롭게 제재를 부과했다.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에 있거나, 미국인의 소유로 등록된 해당 기업의 모든 자산이 동결되고 거래도 금지된다.

◇에너지·제조·금융 걸쳐 대러시아 직접 제재 대상 확대

이와 함께 재무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 수행을 지탱하고 있는 러시아의 주요 제조업체와 금융 기관 등에 걸쳐 제재 대상을 대폭 확대했다.

자동차 제조업체 모스크비치, 에너지 분야 기업 가즈프롬 네드라, 금융기관인 신코 은행 등 러시아 기업과 개인에 대해 거의 100건의 제재가 부과됐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국무부도 러시아의 에너지 생산 및 수출, 광업 등 분야에 걸친 러시아 기업과 정보기관 관계자, 러시아 무기 시스템의 생산과 보수를 맡는 다수 기업, 북한으로부터 탄약을 조달받는데 관여한 러시아 용병기업 바그너그룹 관계자 등을 새롭게 제재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오늘의 제재는 푸틴(블라디미르 푸틴 러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야만적인 전쟁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장비와 기술, 서비스를 빼앗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옐런 장관은 이어 "우리는 또 러시아의 침략과 러시아와의 친밀함으로 이득을 보는 기업들에 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고 부연했다.

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미국과 동맹국, 및 협력국들은 러시아의 이유 없고 부당하고 불법적인 전쟁 앞에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단결해 있다"며 "우리는 언제까지나 우크라이나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러시아의 물자 확보 도운 美 동맹국 소재 기업들도 제재

이번 재무부의 신규 제재 대상 기업에는 핀란드에 기반을 둔 물류 회사 '시베리카', '루미노'와 조선(造船) 업체 '덴카르'를 포함한 튀르키예 기업 5곳, 벨기에 업체 '그리브 다이아몬즈',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보이스 루게 살루', 아랍에미리트(UAE)의 '그린 에너지 솔루션스' 등 제3국 기업들이 적지 않게 포함됐다.

제재 대상 기업들이 있는 나라 중 벨기에와 핀란드, 튀르키예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으로 미국의 동맹이다.

재무부는 시베리카와 루미노에 대해 "러시아에 근거를 둔 최종 사용자에게 외국 전자기기를 배송하는데 특화된 핀란드 기반 네트워크"라며 "드론 카메라, 고성능 광학 필터, 리튬 배터리 등 다양한 전자기기를 러시아에 보냈다"고 소개했다.

루미노를 통해 물자를 수입한 러시아 기업 중에는 항공, 철도 운송 관련 물자 공급 업체인 플라이테크그룹 등이 포함됐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또 튀르키예 기업 중에는 이중용도(민간용으로 생산됐으나 군수용으로 전용가능한 물자) 품목을 러시아에 공급한 마르기아나와 사턴EK 등이 포함됐다. 사턴EK의 경우 우크라이나 전쟁에 사용된 러시아 군용 무인기 공급망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이와 함께 UAE의 그린 에너지 솔루션스는 러시아의 북극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에 기술을 제공한 건으로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그간 미국 정부는 미국의 제재망을 우회해 금지된 품목을 획득한 러시아 기업들을 제재하는 데 주력해왔는데 이번 제재 대상에는 미국 또는 다른 서방국가의 기술이 포함된 물자를 러시아에 공급하는 과정에서 '환적 허브' 역할을 한 국가 소속 업체들이 몇몇 포함됐다.

이에 따라 이번 제재를 계기로 미국이 러시아와 거래한 제3국 기업과 개인에 대한 이른바 '2차 제재'(secondary sanction)에 박차를 가할지 주목된다.

특히 제3국 기업에 대한 이번 제재는 북한이 지난 13일 열린 러시아와의 정상회담 결과로 러시아에 탄약 등 무기와 기타 물자들을 제공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에서 나와 주목된다.

북한 등이 러시아에 전쟁 수행 물자를 공급하는 과정에 관여하는 제3국 업체에는 국적 불문하고 '2차 제재'가 가해질 것임을 시사하는 측면이 있을 수 있어 보인다.

광역시 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경주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