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1일 11시, 부산을 향해 묵념을!
최슬기 | 기사입력 2023-11-07 15:30:03

[충북타임뉴스=최슬기]11월 11일은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이다.

이 날은 6·25전쟁에 참전하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한 유엔참전용사의 희생과 공헌을 기념하고 추모하기 위한 기념일로 2020년에는 공식 정부 기념일로 제정되었다.

하지만 아직 많은 사람에게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 단순히 막대 과자를 먹는 날이 아닌 이 날은 전 세계적으로, 한 국가에게도 그리고 그 나라의 국민에게도 아주 깊은 의미가 있는 날이다.

2007년, 캐나다군 소속 6·25전쟁 참전용사 ‘빈센트 커트니(Vincent Courtenay)’는 세계 자유의 평화를 위해 낯선 땅 대한민국에서 장렬히 산화한 전우들을 기리기 위하여 세계 유일의 유엔군 묘지가 있는 부산을 향해 세계가 한 날 한 시에 묵념을 하자고 제안하였다. 그의 제안으로 2008년도부터 국가보훈부 주관으로 ‘턴 투워드 부산(Turn Toward Busan)’ 행사가 시작되었다.

세계 제1차 대전이 끝난 시점인 11월 11일을 유래로 하여 매년 11월 11일 오전 11시, 유엔군 참전용사들의 위대한 업적과 숭고한 헌신을 기리고자 유엔참전국 11개국 유엔전몰장병 2,320기가 안장된 유엔기념공원이 있는 부산을 향해 전 세계가 묵념하고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는 ‘부산을 향하여’(턴투워드부산, Turn Toward Busan)라는 주제로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다.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국제사회는 유엔의 이름으로 연합군 파병을 결정하였다. 전 세계 22개국 198만 명이 넘는 젊은이들이 참전하여 청춘을 바쳤으며, 약 4만여 명의 용사들이 목숨을 잃었다.

이렇듯, 오늘날 우리 대한민국이 누리는 자유와 평화 그리고 번영의 뿌리에는 22개국 유엔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있었다.

그러므로 우리는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을 맞아 6·25전쟁에서 전사한 4만여 명의 유엔전몰장병을 기리고, 유엔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다시 한번 기억하고 되새기는 시간을 가져야 할 것이다.

또한 올해는 정전 70주년의 의미가 있는 해인 만큼, 전 세계 22개국 참전용사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자유민주주의 승리의 역사를 더욱 가슴에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인류의 고귀한 평화라는 이상을 수호하고 고결하게 목숨을 바친 수많은 희생자와 함께 유엔참전용사들을 기억해주십시오." 캐나다인 6·25참전용사 빈센트 커트니가 제안하며 건넸던 말처럼, 유엔 묘지에 잠든 자유의 영웅들을 위해 우리가 할 일은 바로 ‘기억’일 것이다. 자유로운 일상을 살고 있는 우리가 그 찬란하고 아름다운 자유를 기억하고 존경과 추모의 마음을 바치는 것, 그것을 11월 11일 오전 11시 1분간의 ‘묵념’을 통해 다함께 실천해 보았으면 한다.

11월 11일, 오전 11시에 기념식장과 부산시 전역에 1분간 사이렌이 울린다.

1분간의 사이렌 소리에 맞춰 유엔부산을 향해 깊은 묵념에 동참해보자. 세계평화와 자유수호를 위해 목숨과 젊음을 바친 22개국 유엔참전용사에게 감사함을 표하고 그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존경하는 마음을 전달해보자.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