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4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최슬기 | 기사입력 2023-11-15 16:17:49

[충북타임뉴스=최슬기]오늘은 제84회 순국선열의 날이다.

“순국선열(殉國先烈)"이란 말은 결코 쉽지 않은 한자로 구성된 합성어임인데도, 우리는 초등학생 때부터 “순국선열"이라는 단어를 꽤 자주 들어 익숙한 말 중 하나다.

학교의 조회시간, 입학식과 졸업식, 각급 기관·단체의 공식행사에 있어 제일 먼저 실시하는 국민의례에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순국선열의 정확한 의미는 무엇일까?

사전적으로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순국) 먼저 돌아가신 열사(선열)" 정도로 정의하고 있다.

한편, 국가보훈부 소관의「독립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에서는 “일제의 국권침탈(國權侵奪) 전후로부터 1945년 8월 14일까지 국내외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을 반대하거나 독립운동을 위하여 일제에 항거하다가 그 반대나 항거로 인하여 순국한 분들로서, 그 공로로 건국훈장(建國勳章)ㆍ건국포장(建國褒章) 또는 대통령 표창을 받은 분"이라고 보다 구체적으로 정의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일제강점기에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의 희생과 독립정신을 기억하며, 선열들의 위훈을 기리고 계승·발전시켜 국민통합에 기여하기 위하여 매년 11월 17일을 “순국선열의 날"로 정하고 각종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독립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으셨던 순국선열의 강인한 의지와 고귀한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저버리지 못할 약속이여"라는 주제로 중앙과 전국 각지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중앙에서는 오늘 오전 11시 서대문구 순국선열 추념탑에서 독립유공자 유족, 정부 주요인사, 시민·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중앙 기념식이 개최된다.

우리 청주시에서도 같은 시각 청주시 3·1공원 항일독립운동기념탑 앞 광장에서 독립유공자 유족, 각급 보훈단체장과 도민, 충북남부보훈지청장, 도시사 등 각급 기관·단체장이 참여한 가운데 제84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식이 열린다.

이날 행사는 식전공연(위령무, 추모곡, 대금연주공연)에 이어 국민의례 및 헌화·분향, 건국훈장 및 건국포장 전수, 기념사, 추모사 및 추모헌시 낭송, 순국선열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위대한 호국의 역사, 빛나는 산업화와 민주화, 현재 우리가 누리고 있는 번영과 풍요는 일제강점기 자신과 가족의 안위를 뒤로한 채 오로지 국권회복과 자주독립이라는 일념으로 단 하나뿐인 목숨을 국가와 민족의 제단에 바쳤던 순국선열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는 사실을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아니, 기억하고 또 기억하고 우리와 우리의 후손에게 계승해야만 할 것이다.

모쪼록 2023년 11월 17일. 제84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국가와 민족을 위해 앞서 가신 순국선열의 강인한 의지와 고귀한 헌신을 우리들의 가슴 속에 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