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송영길과 신당 의논한 적 없다"
"총선서 尹정권 심판 위해선 무엇이든 하겠다는 마음"
김용직 | 기사입력 2023-11-22 10:02:03

조국 전 장관, 평산마을 책 사인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평산책방에서 열린 '디케의 눈물, 조국 작가와의 만남'에서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3.11.9 연합뉴스
[타임뉴스] 김용직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2일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신당 논의를 부인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저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님과 '신당' 관련한 의논을 한 적이 없다"며 "저는 특정인에게 '신당'을 위한 실무 작업을 맡긴 적이 없다"고 썼다.

그는 "이미 밝힌 대로 저는 다가오는 총선에서 민주당을 필두로 민주 진보 진영이 연대하여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무엇이든 하겠다는 마음으로 '길 없는 길'을 걸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 일각에서 '반윤(反尹·반윤석열) 연대' 구축 주장이 불거지면서 이미 진보 성향 신당 창당 의지를 밝힌 송 전 대표와 총선 출마를 시사한 조 전 장관 등이 구심점으로 거론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전날 CBS 라디오에 나와 조 전 장관과의 연대에 대해 "당을 같이 한다는 건 아니다"라면서도 "간접적으로 소통하고 있다는 말씀드리겠다. 윤석열 검찰 독재 정권에 대한 공동의 피해자고 그에 대한 문제의식은 공통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은 최근 라디오에서 '조국 신당'에 대해 "실무적 준비가 어느 정도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조 전 장관을 축으로 뭔가의 작업이 진척 중인 것은 맞다"고 주장한 바 있다.연합뉴스

광역시 경기도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경상북도전라북도전라남도
서울타임뉴스인천타임뉴스대전타임뉴스대구타임뉴스광주타임뉴스울산타임뉴스부산타임뉴스제주타임뉴스세종타임뉴스태안타임뉴스안동타임뉴스의성타임뉴스군위타임뉴스영양타임뉴스울진타임뉴스문경타임뉴스상주타임뉴스예천타임뉴스영주타임뉴스청송타임뉴스영덕타임뉴스구미타임뉴스김천타임뉴스칠곡타임뉴스봉화타임뉴스여수타임뉴스광양타임뉴스순천타임뉴스